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독일 금융규제당국, 자금세탁 연루 도이체방크에 추가조치 시행 명령

공유
3

독일 금융규제당국, 자금세탁 연루 도이체방크에 추가조치 시행 명령

지난 2018년 특별조치로 설치된 감사관 KPMG 역할 확대

center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도이체방크 본사. 사진=로이터
독일 금융감독원(BaFin)은 30일(현지시간) 도이체방크에 자금세탁을 방지하기 위해 추가적인 조치를 시행할 것을 명령했다고 CNBC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BaFin은 지난 2018년 자금세탁관리의 진척상황을 감시하기 위해 감사관 KPMG를 도이체방크의 특별모니터로서 설치하는 특별조치를 내렸다. 독일 금융규제당국이 이같은 조치를 취하고 일연의 자금세탁 실수를 추적한 것은 이것이 첫 사례였다.

현재 BaFin은 KPMG의 임무를 확대할 방침이다. BaFin은 이날 성명에서 특히 ‘정기적인 고객 리뷰‘와 관련해 개선된 관리를 원하고 있으며, 해당 은행업무 및 거래 모니터링에도 적용된다고 밝혔다.
BaFin의 조치는 도이체방크의 실적호조 발표에 뒤이어 나왔다. 수년간의 손실을 입어온 도이체방크는 올 1분기에 7년만에 최고 분기실적을 기록했으며 주가도 3년만에 최고수준으로 급등했다.

도이체방크는 성명에서 “자금세탁에 대한 관리를 개선하고 있지만 우리는 여전히 해야 할 일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이번 명령은 BaFin과의 건설적인 감독 대화의 결과이며 은행이 통제 프로세스의 가능한 약점을 탐지하고 해결하는 데 계속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다는 점을 반영한다“고 지적했다.

도이체방크는 지난 2017년 자금세탁을 허용한 혐의로 거의 7억 달러의 벌금을 물었다. 벌금은 금융규제당국이 러시아에서 100억달러를 세탁하는데 사용된 모스크바-런던-뉴욕 간의 인위적인 거래에 대한 징벌조치였다. 미국 법무부는 여전히 사건을 조사중이다.

또한 도이체방크는 지난해 경고 신호를 무시하고 에스토니아지점이 돈세탁 스캔들에 휘말린 단스크뱅크(Danske Bank)에 대해 수십억 유로의 자금세탁을 처리해 뉴욕 규제당국에 의해 제재를 받았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