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부발전, 새만금 2구역 육상태양광 착공...1~3구역 모두 공사 돌입

공유
0

서부발전, 새만금 2구역 육상태양광 착공...1~3구역 모두 공사 돌입

서부발전, 군산시 등과 '새만금 2구역 육상태양광 100㎿ 사업 협약' 체결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남동발전, 3구역 중부발전 주도 하에 모두 착공

center
한국서부발전 박형덕 사장이 29일 새만금 육상태양광 2구역 사업 착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이 총 300메가와트(㎿) 규모의 새만금 육상태양광 사업에 본격 합류했다.

서부발전은 29일 전북 군산시 군산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새만금 2구역 군산육상태양광 100㎿ 발전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발전소 착공식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에는 이 사업을 위한 특수목적법인(SPC) ㈜군산육상태양광의 최대주주가 될 서부발전을 비롯해 군산시, 군산 재생에너지사업 전담기관인 군산시민발전㈜, EPC(설계·조달·시공)를 맡을 군장종합건설과 성전건설이 참여했다.

새만금 육상태양광 2구역 발전사업은 1300억 원이 투입되는 시민펀드 사업으로, 이 중 1000억 원은 시민투자를 통해 조달되며, 시민에게 7%의 투자수익을 환원하는 수익공유형 사업으로 운영된다.
서부발전은 지분투자, REC 구매, 발전소 관리운영을 담당할 예정이며, 이미 사업권을 확보한 새만금 농생명용지 73㎿ 태양광 발전사업과 향후 해상풍력 사업에도 적극 참여해 새만금지역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기여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11월 서부발전은 새만금에 그린수소 밸류체인을 구축하기 위해 새만금개발청, 새만금개발공사, 현대엔지니어링 등 7개 기관과 '그린수소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공동연구 양해각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서부발전 외에, 한국남동발전과 새만금개발공사가 주도하는 100㎿ 규모의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사업은 지난해 12월 착공식을 가졌고, 한국중부발전과 새만금개발공사가 주도하는 100㎿ 규모의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사업은 지난 25일 착공에 들어갔다.

이로써 총 300㎿ 규모의 새만금 육상태양광 1~3구역 사업이 모두 착공에 들어갔다.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은 "국가적인 탄소중립 목표달성과 신재생분야의 선도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과 연계한 신사업분야를 개발해 가시적인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