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도시재생 후보지 27곳 윤곽…2만1000가구 공급

공유
2

도시재생 후보지 27곳 윤곽…2만1000가구 공급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20곳, 주거재생혁신지구 7곳 선정
행정중심복합도시 1.3만가구‧지방 신규공공택지 1.8만가구 추가 공급

center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후보지로 선정된 서울 양천구 목4동 정목초교 일대 모습. 사진=국토교통부
정부가 소규모 주택정비와 주거재생혁신지구 등의 도시재생 선도사업을 통해 2만1000가구 규모의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또 행정중심복합도시에서 1만3000가구를 추가 공급하고, 지방 중소규모 택지 2곳에서 1만8000가구를 신규로 공급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서울 금천·양천구, 경기 성남·수원, 인천 부평 등 총 20곳을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선도사업 후보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과 주거재생혁신지구 선도사업 후보지 발굴을 위해 지난 2월26일부터 3월31일까지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사전 의향조사를 진행했다.

국토부는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선도사업에 참여의사를 밝힌 총 55곳에 대해 입지요건, 정비 필요성, 사업추진 가능성, 지자체의 추진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총 20곳을 선도사업 후보지로 선정했다.
소규모주택정비 후보지는 서울 금천·양천·종로·중구·성동·중랑·강서, 경기 성남·수원·동두천, 인천 부평, 대전 동구, 광주 북구 등이다. 국토부는 이 지역에서 약 1만7000가구의 주택 공급이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주거재생혁신지구 선도사업 후보지는 서울 구로구와 경기 안양시, 인천 미추홀구 및 대전 대덕구 등 총 7곳을 선정했다. 국토부는 계획대로 사업이 추진될 경우 약 3700가구의 신축주택과 함께 생활SOC(공영주차장, 도서관 등) 및 공공복지시설(어린이집 등) 등이 쇠퇴도심에 공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선도사업 후보지는 건축규제 완화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국토부는 6월 주민설명회 등을 거쳐 연내에 지구지정이 가능토록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행정중심복합도시에서도 고밀개발‧용적률 상향‧주택용지 추가 확보를 통해 주택 1만3000가구를 추가 공급할 계획이다. 매매시장 안정을 위한 분양주택 9200가구, 임대차시장 안정을 위한 임대주택 3800가구를 각각 공급한다.

지방 신규 공공택지를 통해서도 1만8000가구를 공급한다. 울산선바위(183만㎡)에 1만5000가구, 대전상서(26만㎡)에 3000가구를 공급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선정된 후보지에 대해 소규모주택정비 관리계획 및 주거재생혁신지구 사업계획(안)에 대한 주민 공람공고 시 이상·특이거래에 대해 조사하고, 필요 시 국세청에 통보 또는 경찰청에 수사의뢰하는 등 철저히 투기 수요유입을 차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