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235억 투입해 양자 연구시설 구축…관련 인재 1천명 양성

공유
0

정부, 235억 투입해 양자 연구시설 구축…관련 인재 1천명 양성

'양자기술 연구개발 투자전략' 확정…내년 R&D 예산 반영

center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전경
정부가 양자 기술 연구를 위해 2024년까지 235억원을 투입한 양자팹을 건설한다. 또 2030년까지 양자 핵심인력 1000명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30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주재하는 제17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양자기술 연구개발 투자전략'을 확정했다.

정부는 이번 전략에 대해 '디지털을 넘어 퀀텀의 시대로' 비전을 정하고 '2030년대 양자 기술 4대 강국 진입'을 목표로 ▲도전적 원천연구 강화 ▲전문인력 확보 및 국내외 협력기반 구축 ▲특화 연구 인프라 확충 및 연계‧고도화 ▲양자기술의 활용 및 산업 혁신 촉진 등 4대 중점전략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따라 양자컴퓨터 상용화에 필요한 양자프로세서, 알고리즘, 오류보정, 응용 SW 등 4대 핵심 요소기술에 집중 투자한다. 50 큐비트급 한국형 양자컴퓨팅 시스템(KQIP)을 2024년까지 조기 구축하고 단계적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다.

선도국에 근접한 경쟁력을 갖춘 유선 양자암호통신 분야는 성능고도화 및 국제표준 선점 등 시장성 강화를 통해 기술우위를 확보한다. 무선암호통신은 유선 양자통신의 한계를 보완하여 커버리지를 확장하는 방향으로 기술 개발을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국내 수요가 분명한 센서에 대해서는 수요연계형 R&D를 추진해 상용화를 촉진하고 연구·산업의 선순환 고리를 확보할 계획이다.

양자 특화 핵심인력을 중점 육성하고, 국내외 협력 생태계를 구축한다. 2030년 양자 핵심인력 1000명 확보를 목표로 이론-실습-(기업)프로젝트를 통합 제공하는 박사급 전문과정을 개설·운영한다. 선도국에 젊은 연구자를 파견해 프로젝트·교육 등에 참여하고, 해외 석학도 초빙할 계획이다.

또 산학연 역량 결집을 통한 협업생태계 구축을 위해 양자분야별 전문인력·시설을 보유한 출연(연) 중심으로 허브를 지정하고 대학과 산업계가 협력기관으로 참여해 연계·협력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양자 연구 인프라를 확충하고 단계적으로 고도화를 추진한다. 고비용·고사양 장비 및 최상의 공정기술을 보유한 양자 전용 팹(파운드리)을 신속히 구축해 산학연 공동 활용을 지원하고 알고리즘에 대한 연구‧검증 지원을 위해 양자컴퓨터를 모사하는 양자가상머신을 구축할 계획이다.

양자 팹 구축은 2024년까지 235억원을 투입해 한국나노기술원과 경기도 수원 성균관대 내에 구축된다. 증착, 노광, 식각, 후처리 장비의 공동 활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양자 기술의 활용과 산업 혁신 촉진을 위해 산학연이 참여하는 민‧관 파트너십(PPP)을 운영한다. 이들은 학문적 난제, 산업혁신, 공공‧사회 문제 등 양자 기술의 적용이 가능한 난제를 발굴할 예정이다. 'Q-플래그십 프로젝트'를 통해 난제를 해결해 경제‧사회적으로 유용한 성과 사례 창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연구 단계에서부터 향후 산업화를 고려해 국제 표준화 그룹에 참여하는 등 국제 표준화를 전략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최기영 장관은 "글로벌 기술경쟁 시대에 양자기술 분야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우리가 강점을 가지고 있는 ICT 인프라, 반도체 역량 등을 활용하여 민-관이 함께 총력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략에 따라 각 부처에서는 사업을 기획하고 과학기술혁신본부는 이를 검토해 내년도 주요 R&D 예산 배분·조정 시 반영할 계획이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