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한은행, KT와 손잡고 중소상공인 디지털 사업 지원

공유
0

신한은행, KT와 손잡고 중소상공인 디지털 사업 지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전필환 신한은행 그룹장(왼쪽)과 송재호 KT AI/DX 융합사업부문장이 28일 서울시 종로구 소재 KT광화문빌딩에서 열린 ‘신한은행-KT 소상공인을 위한 디지털 사업 추진’ 제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이 KT와 손잡고 중소상공인을 위한 디지털 사업을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KT와 중소상공인 대상 데이터 기반 신사업과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KT는 중소상공인 고객에게 자체 개발한 상권분석 서비스인 ‘잘나가게’를 무료로 제공하고 신한은행은 잘나가게 플랫폼에 비대면 사업자 대출 프로세스를 탑재해 고객이 필요한 지역의 상권분석뿐만 아니라 비대면 대출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신한은행은 KT의 통신과 상권분석 데이터를 연계해 중소상공인을 위한 다양한 금융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며 양사가 보유한 빅데이터를 융합해 지속적인 신사업을 공동추진 할 수 있는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신한은행은 이번 협약으로 중소상공인을 위한 새로운 대안신용평가 모형을 개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KT와의 협약을 계기로, 중소상공인들에게 양사 데이터와 디지털 솔루션, 금융서비스의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며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융합서비스를 지속로 발굴해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