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화학 1분기 실적 '사상 최대'...유화·배터리가 ' 효자'

공유
0

LG화학 1분기 실적 '사상 최대'...유화·배터리가 ' 효자'

창사 이래 첫 영업익 ‘1조 돌파’

center
LG화학의 서울 여의도 본사.사진=뉴시스
LG화학이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처음으로 1조 원을 돌파하면서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전기차 배터리 등 2차전지 사업 부문과 석유화학 부문에서 탄탄한 성장세를 보이며 최대 실적을 이끌었기 때문이다.

LG화학은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1조4081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4%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매출액은 같은 기간 43.4% 늘어난 9조650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LG화학이 거둔 분기별 실적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다.

영업이익이 1조 원을 돌파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기존 증권가 전망치 1조 원을 한참 웃도는 ‘어닝 서프라이즈’다. LG화학의 직전 최대 영업이익은 지난해 3분기 9021억 원, 최대 매출은 지난해 4분기 8조9049억 원이었다.
차동석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불확실한 대외 환경 속에서도 사업 구조를 재편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기 때문”이라며 “양극재, 탄소나노튜브(CNT) 등 전지소재 사업을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재활용, 바이오 소재 등 미래 유망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분야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외부와의 협업을 통한 성장도 본격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석유화학부문은 매출 4조4352억 원, 영업이익 9838억 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가전, 의료용품, 건자재 등 전방산업 호조에 따른 주요 제품의 수요 강세와 스프레드(판매가격에서 원재료를 뺀 나머지 가격)확대로 견조한 실적을 달성했다”며 “2분기에는 여수 제2 NCC(납사분해설비) 가동과 함께 NBL(니트릴라텍스), CNT 등 고부가 제품의 신규 생산능력에 따른 매출 성장과 견조한 수익성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전기차 배터리 생산을 담당하는 자회사 LG에너지솔루션은 매출 4조2541억 원, 영업이익 3412억 원을 달성하면서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LG화학측은 “전기차 배터리 출하 확대와 지속적인 수율(생산 효율) 개선, 원가 절감 등으로 수익성을 개선했다”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2분기 전기차 판매량 증가에 힘입어 자동차 전지와 원통형 전지 매출 성장이 예상되며 증설 라인 조기 안정화와 원가 절감 등을 통한 수익성 개선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시장에서 120GWh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있으며, 미국과 한국, 폴란드, 중국 등에서 증설을 지속해 2023년까지 전기차 배터리 생산 능력을 260GWh 규모로 늘릴 계획이다.

첨단소재 부문은 1조1719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영업이익은 883억 원으로 집계됐다. 양극재 생산 물량 확대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EP) 소재 수요 회복에 힘입어 전 분기 대비 매출과 수익성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2분기에도 양극재 공장 신규 라인 추가 가동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 출하 확대 등에 따라 매출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