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건설기계, 설립 이래 최대 분기실적 달성

공유
0

현대건설기계, 설립 이래 최대 분기실적 달성

영업이익 797억 원...두산인프라코어와 향후 시너지 기대

center
현대건설기계 실적 이미지. 사진=현대건설기계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로 건설기계 사업 부문을 책임지고 있는 현대건설기계가 분할 설립(2017년)된 이래 최대 분기 실적을 달성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1분기에 매출 9649억 원, 영업이익 797억 원, 당기순이익 594억 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51.6%, 영업이익은 644.9%, 당기순이익은 4850% 증가한 것이다.

또한 이번 실적은 최대 매출을 기록했던 지난 2018년 1분기 매출(9305억 원)을 앞섰으며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던 2018년 2분기 영업이익(752억 원)보다 많다.

현대건설기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기 위해 각국에서 경기부양책을 펼치고 있는 것이 현대건설기계의 실적호조를 이끌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특히 세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중국과 인도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1분기 중국 시장 매출 실적은 굴착기 3179대이며 이는 지난해 1분기(1331대)보다 138% 증가한 것이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중국에서 굴착기 수요 급증에 발맞춰 딜러 망을 추가 확보했고 이를 통해 판매처를 넓힌 전략이 유효했다"고 설명했다.

현대건설기계는 또 지난 1월 인도 북부 구자라트주(州) 아메바다드에 지점을 추가 설립하고 연비를 개선한 20t급 신모델 굴착기를 출시했다. 이와 같은 현지 맞춤형 영업 전략은 주효해 올해 1분기에만 지난해 1분기 굴착기 판매량(1106대) 대비 40% 늘어난 1549대를 판매했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중공업그룹의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인수가 마무리 되면 두 회사 시너지가 더욱 커질 것으로 내다본다.

이동헌·이태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현대건설기계와 두산인프라코어는 사업 영역이 겹쳐 완전한 합병 보다는 각자 경영 체제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중장기적으로 공급망, 판매망, 기술 공유 등 시너지가 기대된다.

공기영 현대건설기계 사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따른 경기회복 기대와 각국 투자가 본격화해 중국, 인도 뿐만 아니라 유럽, 북미시장 수요도 늘어나는 추세”라며 “앞으로도 각국 특성에 맞는 판매전략과 제품 라인업 확충, 친환경기술 개발 등을 통해 견고한 실적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