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4월 소비자심리지수 102.2, 2개월 연속 ‘낙관’...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공유
0

4월 소비자심리지수 102.2, 2개월 연속 ‘낙관’...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center
소비자심리지수가 2개월 연속 기준값인 100을 넘고 있다. 자료=한국은행
소비자심리지수가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21년 4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4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전월대비 1.7포인트 상승한 102.2다. 코로나19 위기 이후 소비자심리지수 100을 넘은 것은 지난달에 이어 2개월째다.

소비자심리지수가 100보다 높을 경우 경제상황에 대한 소비자들의 주관적인 기대심리가 과거 평균(2003년 1월~2019년 12월)보다 낙관적이고 100보다 낮을 경우에는 비관적임을 의미한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3월 70.8을 기록해 2008년 12월 67.7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지난해 10월부터 90넘어 올해 4개월째 상승세다.

4월 소비자심리지수는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하기 전인 지난해 1월 104.8과 2월 96.6 평균을 넘어선 것으로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분석됐다.

황희진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통계조사팀장은 “수출 호조가 지속하고, 코로나19 백신 접종, 고용지표 개선 등으로 경기회복 기대로 소비자심리지수가 상승했다”고 말했다.

주택가격전망CSI는 122로 정부의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의 일환인 신규공공택지 추진 계획 발표되고, 선도사업 후보지 선정 발표 등의 영향으로 전월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

또 취업기회전망CSI는 86으로 고용지표가 개선된 가운데 백신 접종으로 인한 경제 활동 본격 재개 기대감 등으로 2포인트 상승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