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文대통령, 노배백스 백신 '국내 생산-공급' 물꼬

공유
1

文대통령, 노배백스 백신 '국내 생산-공급' 물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최고경영자(CEO)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최고경영자(CEO)가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 기술이전 생산방식 계약을 내년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노바백스 백신은 당초 계약한 총 2000만 명분 가운데 1000만 명분을 우선적으로 3분기까지 국내에 공급하기로 했다.

범정부 백신도입 TF(태스크포스) 팀장인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7일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회장(CEO)와 만난 자리에서 기술 이전 생산 방식(라이센스-인·license-in) 계약 연장 추진과 원·부자재 수급 협력 강화, 신속한 허가 절차 진행 등에 합의했다.

위탁생산(CMO, 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이나 위탁개발생산(CDMO, Contract Development & Manufacturing Organization)은 백신을 개발한 회사의 제품을 개발사가 원하는 만큼 대신 생산하는 방식이다. 개발사의 공정 그대로 생산하느냐, 위탁생산하는 업체가 공정 개선 등을 거치느냐의 차이만 있다.

이와 달리 기술 이전 방식은 말 그대로 해당 제품의 기술을 이전받은 업체가 필요한 물량을 개발하고 이를 별도 계약을 통해 공급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아스트라제네카사와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개발한 백신을 위탁생산만 하는 반면, 노바백스 백신에 대해선 위탁개발생산에 기술 이전 생산 계약까지 체결했다. 국내 공급 물량에 한해선 SK바이오사이언스가 필요한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을 자체적으로 판단해 생산하고 공급할 수 있다.

백신 개발 제약회사들과 직접 계약해온 기존 코로나19 백신과 달리 정부가 노바백스 백신 확보를 위해 미국 노바백스사가 아닌 SK바이오사이언스와 계약을 체결하는 것도 그래서다.

애초 이런 기술 이전 생산 계약 기간은 백신 원액은 올해 말까지였다. 내년에는 원액 생산은 안 되고 제품을 포장할 수 있는 완제 충전 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원액을 올해 이후에도 생산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데 뜻을 같이했다는 게 이날 권 장관과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CEO간 면담 결과다. 계약 연장이 성사되면 내년에도 정부는 SK바이오사이언스와 계약을 통해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을 국내에 공급할 수 있게 돼 안정적인 수급이 가능하다.

권덕철 장관은 면담 이후 "이번에 한국 SK바이오사이언스가 공급, 기술 이전을 통한 공급 생산은 상당히 우리나라에 굉장히 의미가 크다"며 "한국에서 생산한 백신을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이 되기 때문에 한국이 백신 생산국가로서 큰 의미를 가지게 된다"고 말했다.

이런 기술 이전 생산 계약 연장과 관련해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스탠리 어크 CEO와 만난 문재인 대통령은 "노바백스는 세계적인 백신 제조 회사고 SK바이오사이언스는 바이오 의약품 생산 능력이 뛰어난 만큼 두 회사의 좋은 협력 관계가 계속 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스탠리 어크 CEO는 "노바백스와 SK바이오사이언스가 1년 전부터 협력하며 서로 배워가고 있다"며 "SK바이오사이언스는 백신 제조 역량이 뛰어난 훌륭한 협력사"라고 덕담을 건네기도 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