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고성능 SUV '코나 N' 공개…제로백 5.5초 '괴물 같은 성능'

공유
0

현대차, 고성능 SUV '코나 N' 공개…제로백 5.5초 '괴물 같은 성능'

'벨N'보다 개선된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 탑재
최고출력 280마력·최대토크 40kg·m 폭발적 성능
해치백·SUV·세단 등 고성능 N 라인업 꾸준히 확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자동차가 첫 번째 고성능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 N'을 27일 전 세계에 동시 공개했다.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의 고성능 모델 '코나 N'을 27일 공개했다.

현대차는 이날 온라인을 통해 '현대 N 데이' 행사를 개최하고 코나 N을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코나 N은 현대차의 첫 고성능 SUV로 폭발적인 성능과 더불어 실용성을 겸비한 모델이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사장)은 이날 "N은 현대차 고성능 기술을 통해 차량 성능을 개선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성능을 원하는 고객 요구에 발맞춰 끊임없이 도전하고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코나 N에는 2.0리터 터보 가솔린 직분사 엔진이 탑재된다. 현재 판매 중인 '벨로스터 N'에 들어간 엔진과 기본 뼈대는 같지만 터보차저(과급기) 성능과 엔진 내부 실린더 블록 형상·재질 등이 개선됐다.

이를 통해 최고출력 275마력, 최대토크 36.0kg·m을 내는 벨로스터 N보다 각각 5마력, 4kg·m 동력 성능이 향상된 최고출력 280마력, 최대토크 40.0kg·m를 발휘한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자동차가 27일 공개한 '코나 N' 실내. 사진=현대차


일시적으로 출력을 높여주는 'N 그린 쉬프트' 기능을 작동하면 최고출력이 290마력까지 올라간다.
또한 가속 페달과 브레이크를 동시에 밟은 상태에서 엔진 회전수를 높여 빠르게 발진하는 '런치 컨트롤'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5.5초 만에 가속할 수 있다.

신규 엔진 적용으로 성능뿐 아니라 엔진 내구성까지 향상됐다는 평가도 나온다.

변속기는 8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가 맞물린다. 습식 DCT는 수동변속기의 뛰어난 연비와 변속 직결감, 그리고 자동변속기의 운전 편의성을 함께 갖추면서도 부품 냉각 효율을 높인 변속기다.

여기에 전용 19인치 초경량 휠을 선택하면 일반 휠보다 바퀴 1개당 12kg이 줄어 타이어의 노면 접지력을 높이고 승차감·움직임을 개선할 수 있다.

전자식 자동제한장치(e-LSD)는 급격한 방향 전환에도 바퀴에 최적의 구동력을 전달해 언더스티어(빠른 속력으로 인해 운전자가 의도한 조향 각도보다 차체가 덜 회전해 바깥으로 밀려나려는 현상)를 억제하는 역할을 한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자동차 '코나 N'에 적용된 스웨이드 버킷 시트. 사진=현대차


현대차는 코나 N을 경기 화성에 있는 남양연구소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수많은 시험 주행을 거쳐 서스펜션(현가장치)을 조율했다.

코나 N은 실내에도 운전 재미를 극대화한 요소를 곳곳에 담았다. 10인치 인포테인먼트 화면과 앞 유리 헤드업 디스플레이(HUD)에 전용 그래픽을 추가해 게임을 하는 듯한 즐거움을 선사하고 고성능 특화 정보를 강화한 '1서클 계기판'을 선택할 수 있다.

한편 현대차는 이날 고성능 N 브랜드 전략도 발표했다. 운전의 즐거움을 계속 추구한다는 의미인 '네버 저스트 트라이브(Never just drive)'를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부사장)은 "N은 지난 2015년 공개한 고성능 수소연료전기 콘셉트카 '2025 비전 GT'를 기점으로 지속 가능한 퍼포먼스의 비전 실현을 목표로 발전해 왔다"라며 "전기나 수소, 혹은 두 기술을 융합한 고성능차 개발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