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슈퍼리치의 저택(173)] 월드퀀트 설립자 이고르 툴친스키, 뉴욕 센트럴파크 초호화 콘도

공유
1

[글로벌-슈퍼리치의 저택(173)] 월드퀀트 설립자 이고르 툴친스키, 뉴욕 센트럴파크 초호화 콘도

center
미국에서 가장 비싼 콘도 타워인 뉴욕 센트럴 파크 사우스 220번지의 메가타워.
뉴욕 센트럴파크 사우스 220번지에 있는 억만장자들이 거주하는 '로 메가타워 냅스(Row Megatower Nabs)' 첫번째 재판매 가격이 3300만 달러(약 367억 원)로 알려지면서 가격이 더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25일(현지 시간) 뉴욕 사우스 센트럴 파크 220번지에 있는 90평(약 297㎡, 3300평방피트)의 초고가 아파트가 2년 전 분양자가 구입한 것보다 23% 더 비싼 가격에 팔렸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번 거래는 '로 메가타워 냅스' 건물 내 첫 분양권 전매로 코네티컷주에 본사를 둔 한 헤지펀드 매니저가 미국에서 가장 비싼 콘도 타워인 뉴욕 센트럴파크 사우스 220번지에 있는 침실 3개짜리 아파트를 3300만 달러에 매입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 부동산은 판매자가 1년 전에 지불한 것보다 23% 더 비싼 가격에 팔려 뉴욕 부동산 시장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폭락했음에도 불구하고 억만장자들의 로 메가타워가 그 가치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는 더 큰 희망을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아파트의 구매자는 이고르 툴친스키(55‧Igor Tulchinsky)로, 코네티컷의 그리니치에 본사를 둔 헤지펀드이자 양적 투자 관리 회사인 월드퀀트의 설립자이자 최고 경영자이다. 벨라루스 출신의 이 중역은 열한 살 때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건너왔으며 2007년 월드퀀트를 설립했다. 투자 양적 추진에 앞장서고 있는 이 회사는 데이터 폭주 속에서 패턴을 찾는 것으로 유명하다.

툴친스키의 부동산 중개인인 라이언 서한트는 "저의 의뢰인이 이 상징적인 건물의 거주자가 되어 기쁘고, 그는 뉴욕시의 미래에 대한 강한 신봉자"라고 말했다.

툴친스키는 월스트리트에게 뉴욕 아파트 구매에 대한 의견을 표명하지 않았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