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 이건희 상속내역 이번주 발표...수 조원대 사회환원 나온다

공유
0

삼성, 이건희 상속내역 이번주 발표...수 조원대 사회환원 나온다

이 부회장 등 삼성 일가 이 회장 유산 상속 공개...미술품·사재출연 등 수조 원대 기부 예상

center
고(故)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삼성이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유산에 대한 상속세 신고·납부 시한이 코앞으로 다가운 가운데 구체적인 상속 내용과 납부방법 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은 이르면 오는 27~28일 고 이 회장 유산에 대한 상속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는 이 회장 유산 상속분에 대한 상속세 신고납부 시한이 오는 30일로 다가온 데 따른 것이다.

이 회장이 남긴 유산은 삼성전자 등 계열사 주식 19조 원과 2조~3조원에 달하는 미술품, 한남동 자택, 용인 에버랜드 부지 등 22조~23조 원 가량으로 추정된다.

이런 가운데 이 회장 사재 일부와 '이건희 컬렉션'으로 알려진 미술품 일부 등을 사회에 대규모 환원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재계는 이 규모가 2조~3조 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 측은 2008년 삼성 비자금 수사 당시 1조 원대 사재출연을 통한 사회환원을 약속했다. 당시 삼성그룹은 실명 전환한 이 회장 재산 약 4조5000억 원 중 세금과 벌금 등을 납부하고 남은 1조 원가량을 유익한 일에 쓰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이 회장 유산 처분과 관련한 삼성 발표에는 1조 원 이상의 대규모 사회환원 계획이 공개될 가능성이 높다.

이와함께 이 회장 부인 홍라희 여사와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두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상속인들이 내야 할 상속세 재원 마련도 주요 관전 포인트다.

유족들이 납부해야 할 상속세는 주식 지분 11조원, 미술품과 같은 기타 자산 1조원 등 12조원 이상일 것으로 추산된다.

상속세 납부는 연부연납을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총 상속세의 6분의 1에 해당하는 금액을 먼저 납부하고 나머지는 같은 금액에 연 1.8%의 이자를 더해 5년 간 나눠 내는 식이다.

상속세 재원 마련은 최근 삼선전자로부터 받은 특별배당금이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총수일가는 지난해 회계 기준으로 삼성전자 특별배당금까지 총 1조3079억 원을 배당받았다.

다만 특별배당이 없는 해의 경우 총수일가가 받는 정기 배당은 8000억원 정도에 그쳐 부족한 세금은 금융권 대출 등을 통해 충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술품은 국보급 문화재 등 일부를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박물관 등에 기증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