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스페이스X, 첫 재활용 유인 우주선 '크루-2' 발사 성공

공유
1

스페이스X, 첫 재활용 유인 우주선 '크루-2' 발사 성공

center
미국 기업가 일론 머스크의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는 23일 처음으로 재활용 추진로켓을 사용해 4명의 우주비행사를 미 플로리다주 우주발사기지에서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쏘아올리는 데 성공했다. 사진 = 로이터


미국의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유인 캡슐과 추진 로켓을 모두 재활용한 우주선을 발사했다고 로이터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이날 동부시간 오전 5시 49분(오후 6시 49분)께 우주 비행사 4명을 실은 스페이스X 우주선이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국제우주정거장(ISS)을 향해 발사됐다고 밝혔다.

'크루-2'라는 이름이 붙은 이번 발사는 스페이스X가 유인 비행에서 로켓과 캡슐을 모두 재활용한 최초 사례다.

재활용을 통한 비용 절감은 스페이스X와 NASA의 핵심 목표 중 하나라고 AFP통신은 설명했다.

이날 사용된 팰컨9 추진 로켓은 작년 11월 크루-1 미션 때도 사용됐고, '크루 드래건' 유인 캡슐 역시 작년 5월 우주 비행을 했다.

크루-2는 우주비행사 4명을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새로 보내고 ISS에 있던 크루-1 우주비행사들을 지구로 데려오는 임무다.

당초 22일 발사가 예정됐으나 발사장 인근 대서양 연안의 기상 악화로 일정이 하루 늦춰졌다.

크루-2 승무원은 NASA 소속 미국인 셰인 킴브러와 메건 맥아더,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소속 호시데 아키히코, 유럽우주국(ESA)을 대표한 프랑스 공군 조종사 출신 토마 페스케다.

이들은 이날 발사대에 오르기 직전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의 배웅을 받았다. 이들은 ISS에서 6개월간 머물면서 과학 실험과 정비 업무를 할 계획이다. 크루-1 승무원 4명은 오는 28일 지구에 귀환할 예정이다.

스페이스X와 NASA는 이번 발사 장면을 유튜브로 생중계했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