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2금융권, 부실 대출 1년 새 9000억 원 급증

공유
0

제2금융권, 부실 대출 1년 새 9000억 원 급증

center
제2금융권 대출 증가세가 가파른 가운데 부실 대출 규모가 1년 새 9000억 원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제2금융권 대출 증가세가 가파른 가운데 부실 대출 규모가 1년 새 9000억 원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저축은행과 신용협동조합, 농·수·산림조합의 고정이하여신은 전년 대비 8963억 원 증가한 11조 4129억 원으로 집계됐다.

고정이하여신은 사실상 돌려받지 못할 가능성이 큰 대출금을 말한다. 3개월 이상 이자를 받지 못하는 '고정', 6개월째 이자를 못 받은 '회수의문', 회수불능이 확실해 손실처리가 불가피한 '추정손실'로 분류된 대출을 합한 금액이다.

대형저축은행에서도 고정이하여신이 증가하는 추세였다. 자산 상위 5개 저축은행(SBI·OK·한국투자·웰컴·페퍼)의 고정이하여신은 지난해 1조 2898억 원으로 1년 전보다 1571억 원 커졌다.

업계 일각에서는 고정이하여신 규모가 늘어난 것은 맞지만 전체 여신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줄고, BIS비율 등 건전성 지표도 개선됐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정부가 4차 추가경정예산까지 편성하며 대대적인 금융지원을 펼치고, 금융당국이 저금리 정책금융상품을 쏟아냈음에도 부실 차주가 급증해 안심할 수 없다는 비판도 있다.

특히 정부 주문으로 만기가 연장되고 이자 납부가 유예된 대출상품은 '정상'으로 분류된다. 연체율 지표 역시 위기 뒤에 급증하는 후행지표인 데다, 상환유예로 연체액은 제자리라 '착시효과'일 수 있다는 지적이다.

권흥진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대출이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시기에 취급된 대출은 부실확률이 높을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큰데, 대출공급 측면에서는 대출 확대 경쟁이 심화되면서 고위험 차주에 대한 대출이 증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