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원자재 가격 급등..."아마존 등 가격 탄력성 높은 기술주 주목해야"

공유
1

美 원자재 가격 급등..."아마존 등 가격 탄력성 높은 기술주 주목해야"

center
목재, 원유 등 원자재 선물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 = 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대규모 부양책으로 경기회복 기대가 높아지자 올해부터 각종 원자재 가격 상승 랠리가 계속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지난해 배럴당 마이너스 30달러까지 떨어졌던 국제유가는 60달러 선으로 폭등했고, 곡물, 목재, 펄프, 고무 등도 코로나19 발병 전보다 50~75% 올랐다.

줄 파이낸셜(Joule Financial)의 퀸트 타트로(Quint Tatro) 대표는 이날 '트레이딩 네이션'에 출연해 "주식시장 투자자들은 상품 시장이 보내고 있는 신호들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면서 "오래된 종목을 정리하고 가격 탄력성이 있는 부문을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타트로 대표는 "코카콜라, P&G, 클로록스 같은 기업들도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합리성 있는 가격에 거래되고 있고 가격 탄력성이 있는 기술주인 아마존을 추천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요 감소를 겪지 않으면서 상승하는 원자재 비용을 소비자에게 전가할 수 있는 기업은 아마존"이라면서 "올해 경기순환주가 강세를 보이면서 아마존 주가는 압박을 받았다. 올해 12% 오른 S&P 500 지수에 비해 4% 상승하는 데 그쳤다"고 덧붙였다.

이날 아마존 주가는 미국 주식시장에서 동부시간 오후 1시 47분(한국시간 오전 2시 47분) 1.16% 하락한 38.87달러를 기록 중이다.

미국 증권사 밀러타박의 수석 시장전략가 매트 말리는 "지난 여름 상품 시장에서 원자재의 장기 랠리를 전망했다. 이후 많은 상품들이 급격히 상승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말리 전략가는 "대부분의 원자재 상품들에 대한 매수세가 지속되면서 올해 4월 목재의 상대 강도 지수는 과매수 상태를 나타내는 지점인 70을 훨씬 웃돌은 80을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목자재 등 주요 원자재와 관련된 주식은 대부분의 투자자들이 장기로 보유하려고 하는 종목"이라면서 "원자재가 급등한 현재 투자 기회를 찾기 보다는 단기 조정이 올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