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긴급사태 선포' 카드 만지작…23일 발표할 듯

공유
0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긴급사태 선포' 카드 만지작…23일 발표할 듯

center
일본 정부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를 선포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를 선포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일본의 도쿄 등 4개 광역지역은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23일 코로나19 관련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이들 지역의 긴급사태 선포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번에 긴급사태를 선포할 경우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포하는 것은 지난해 4월과 올해 1월에 이어 3번째가 된다.

선포 대상 지역은 도쿄도(都), 오사카부(府), 교토부, 효고현(縣) 등 4곳으로, 긴급사태 발효 지역에서는 해당 지자체장이 음식점, 백화점, 영화관 등의 다중 이용시설에 휴업을 요청하거나 명령할 수 있다.

22일 일본의 아사히신문 보도에 따르면 긴급사태 발효 기간은 이르면 25일부터 도쿄지역은 내달 11일이나 16일까지, 오사카 지역은 3주~1개월간이 검토되고 있다.

NHK방송 보도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5천291명 수준이다.

긴급사태는 올림픽 개최 여부와도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다.

이와 관련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올림픽과 관련된 조치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번 긴급사태 발효 기간은 일본에서 '골든 위크'로 불리는 올해 연휴 때(4월 29일~5월 5일)와 겹친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바흐 위원장은 21일 온라인 형식의 이사회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골든위크를 앞두고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적극적으로 시행하는 사전 대책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도쿄올림픽과는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