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확률형 아이템’ 조사 나선 공정위, 넥슨 이어 엔씨·넷마블도 사정권?

공유
0

‘확률형 아이템’ 조사 나선 공정위, 넥슨 이어 엔씨·넷마블도 사정권?

center
‘확률형 아이템’ 논란과 관련해 경제 검찰이 공정거래위원회가 행동에 나서면서 조사가 게임업계 전반으로 확산할지 주목된다.

공정위는 지난 20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넥슨코리아 본사에 조사관 10여 명을 파견, 확률형 아이템 관련 확률 공개에 위법이 있었는지 등 전자상거래법 위반 혐의에 대해 현장 조사를 벌였다. 확률형 아이템 논란 2개월 만에 공정위가 직접 나서면서 넥슨 뿐 아니라 엔씨소프트와 넷마블도 사정권에 놓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번 넥슨 현장 조사는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공정위에 ‘확률형 아이템’ 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공정위에 조사를 의뢰한 데 따른 것이다. 하 의원은 넥슨의 ‘메이플스토리’ 뿐 아니라 엔씨소프트의 ‘리니지’, 넷마블의 ‘모두의 마블’ 등을 5대 악 게임으로 지목했었다.
하 의원은 지난 3월 “소비자를 속이고 부당이득을 챙긴 확률장사 5대악 게임'을 골라서 공정위에 공식 조사 의뢰할 예정”이라며 “5대 악겜을 먼저 조사하고 처벌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었다.

공정위는 넥슨이 게임 속에서 확률형 아이템을 판매하는 과정에서 아이템 노출 확률을 거짓·과장하거나 기만적으로 소비자를 유인했는지 여부를 따져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는 지난 2018년에도 넥슨의 게임 '서든어택', '카운터스트라이크온라인2' 등에서 확률형 아이템 정보 허위 표시 혐의로 넥슨코리아 측에 9억39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한 바 있다. 이후 법원은 넥슨에 대한 과징금을 4500만원으로 확정했다.

한편 ‘확률형 아이템’ 논란이 확산되자 지난 3월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는 “반성한다”며 직접 사과하며 확률 정보를 모두 공개하겠다고 밝혔었다. 또한 이를 검증할 수 있는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