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샘, 대리점‧협력사‧고객 '불만제로' 팔걷었다

공유
0

한샘, 대리점‧협력사‧고객 '불만제로' 팔걷었다

'불만접수센터’ 열고 공정거래 문화 정착…‘소비자 불만제로 심의위원회’도 출범

center
안흥국 한샘 사장(오른쪽 첫 번째)이 지난달 협력회사를 방문해 품질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한샘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이하 한샘)이 ‘대리점‧협력사 불만접수센터’와 ‘소비자 불만제로 심의위원회’를 신설하고 대리점‧협력사의 공정거래 문화 정착과 소비자 권익 보호 강화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한샘은 협력사, 대리점, 소비자와의 소통 확대를 기반으로 ‘상생경영’을 더욱 활발히 실현하기 위해 이번 변화를 추진했다.

먼저 한샘은 홈페이지 하단 ‘사이버감사실’에 ‘대리점불만접수센터’와 ‘협력사불만접수센터’를 만들어 일선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공정행위를 본사에 알릴 수 있도록 했다. 대리점과 협력사는 해당 창구에 불공정 거래 문제를 익명으로 상시 접수할 수 있다.

한샘 윤리경영실은 접수사항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접수 사항은 윤리경영실장 주관의 면밀한 내부 감사를 거쳐 해당 대리점과 협력사를 위한 문제 해결로 이어진다. 특히 임직원의 대리점‧협력사에 대한 불공정 행위에 대해서는 사내규정에 따라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하게 조치할 방침이다.
소비자 불만제로 심의위원회는 품질과 시공 부문에서 소비자 만족을 높이기 위해 내부 절차를 개선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한샘 소비자보호실장 주관으로 구매‧개발‧시공‧제조‧교육 등 20여 명의 부문별 책임자가 심의위원회 위원으로 구성됐다.

해당 심의위원회는 지난 14일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올해 1분기에 한샘의 가구‧리모델링 상품을 산 소비자의 불편사항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방안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소비자의 계약 관련 권익 향상’과 ‘시공 관련 고객 불편 개선’ 등의 내용이 주요 심의에 올랐다.

한샘은 대리점주에 대한 서비스 교육을 강화하고, 계약 시 사용하는 전자계약 시스템을 보완해 계약 관련 소비자 권익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시공 관련 고객 불편을 개선하기 위해 한샘아카데미로 시공‧배송 인력을 추가 양성하고, 경기 북부‧남부 지역 등으로 배송센터를 확대해 배송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오상우 한샘 소비자보호실 이사는 “대한민국 홈 인테리어 부분 1위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한샘을 사랑해주시는 고객과 성공의 비전을 함께 나누는 대리점, 협력업체가 있었기 때문이다”라면서 “앞으로도 이들과 함께 성장하고, 품질‧서비스 혁신으로 고객을 감동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