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3기신도시 등 사전청약 3만가구 확정…7월 인천계양·위례 시작

공유
0

3기신도시 등 사전청약 3만가구 확정…7월 인천계양·위례 시작

7월 4400가구·10월 9100가구·11월 4000가구·12월 1만2700가구 공급
공급 절반은 ‘신혼희망타운’…신혼부부‧청년 청약당첨 기회 넓혀

center
올해 사전청약 입지 위치와 공급물량. 자료=국토교통부
정부가 오는 7월부터 올해 말까지 4차례에 걸쳐 수도권 3기 신도시와 주요 택지에 대한 사전청약 절차를 진행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7월부터 본격 시행되는 사전청약 대상지와 공급물량을 확정하고, 이를 위한 세부 지침을 2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전청약제도는 공공택지 등에서 공급되는 공공분양주택의 공급시기를 조기화(약 1~2년) 하는 제도로, 당첨 이후 본청약 때까지 무주택자인 경우 100% 입주를 보장한다. 절차는 지구지정을 시작으로 지구계획 승인과 사전청약을 거쳐 사업승인, 주택착공, 본 청약의 순서로 진행된다.

공급 계획은 전체 사전 청약 물량 3만200가구 중 오는 7월 4400가구, 10월 9100가구, 11월 4000가구, 12월 1만2700가구 등 네 차례로 나뉜다. 다만 지구계획 승인 등 사업 추진 과정에서 공급 물량 일부는 변동될 수 있다고 국토부는 밝혔다. 분양가는 본청약 시점에 확정된다.

7월에는 3기 신도시인 인천계양지구(1100가구), 위례신도시(400가구), 성남복정지구(1000가구)에서 공급이 시작된다. 10월에는 남양주왕숙2지구(1400가구), 성남 신촌‧낙생‧복정2(1800가구), 인천검단‧파주운정 신도시(2400가구)에서 공급될 예정이다.

11월에는 하남교산(1000가구), 과천주암(1500가구), 시흥하중(700가구), 양주회천(800가구) 등에서 4000가구가 공급되며, 12월에는 남양주왕숙‧부천대장‧고양창릉 등 3기 신도시(5900가구)와 구리갈매역세권(1100가구)‧안산신길2(1400가구) 등에서 공급된다.

특히 전체 공급물량 중 1만4000가구는 많은 신혼부부와 청년들의 청약 당첨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신혼희망타운으로 제공된다.

신혼희망타운 입주 자격은 혼인 기간이 7년 이내 또는 6세 이하의 자녀가 있는 신혼부부, 예비신혼부부, 6세 이하의 자녀가 있는 한부모가족이다. 혼인 2년 이내 또는 예비신혼부부 등에게는 가점제로 우선 공급한다.

신혼희망타운은 전용 금융상품인 수익공유형 모기지가 지원되며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최대 70%, 연 1.3% 고정금리의 조건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사전청약 신청자격과 입주예약자 선정은 사전청약 공고일이 기준이 된다. 그러나 해당 주택건설지역 거주자 우선공급은 현재 거주중이라면 거주기간을 충족하지 않아도 사전청약을 신청할 수 있다.

당첨자는 본 청약이 시작되기 전 공공주택사업자로부터 세대별 평면도와 확정된 분양가 등의 정보를 받은 뒤 입주여부를 최종 결정할 수 있다.

국토부는 오는 29일 오픈하는 누리집을 통해 신청 자격, 청약 일정을 우선 제공하고, 일정에 따라 지구별, 블록별, 단지 배치도‧평면도 등을 순차적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그간 정부가 추진해 온 3기 신도시 등 수도권 30만가구 공급효과를 조기에 실현하고 국민들의 내 집 마련 기회를 앞당길 수 있도록 사전청약을 진행하게 됐다”면서 “이를 통해 수도권의 높은 청약 대기수요를 흡수하는 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