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마트 주가 박스권 뚫나…실적개선 기대 현실로?

공유
0

이마트 주가 박스권 뚫나…실적개선 기대 현실로?

center
이마트 영업실적 추정치, 자료=대신증권
이마트 주가가 박스권을 돌파할지 주목된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마트 주가는 오전 9시 35분 현재 전날 대비 1.17% 내린 16만9000원에 거래되고 있지만 증권가는 실적개선이 본격화되며 주가가 박스권을 뚫을 수 있다고 전망한다.

외국인 투자자의 경우 제이피모건이 4123주 순매수중이다.

이마트 주가는 지난 1월 본격상승했다. 1월 13일에 장중 19만1500원까지 올랐다. 그 뒤 차익매물이 나오며 주가는 29일 16만5000원끼지 밀렸다. 지난달 12일 장중 18만7000원까지 반등했으나 주가는 다시 조정을 받으며 이달에 17만 원선에서 맴돌고 있다.

증권사는 실적개선 기대에 주가가 박스권을 돌파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대신증권은 이마트의 1분기 매출액 5조7251억 원, 영업이익 1073억 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0%, 121% 증가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는 시장 기대치를 충족하는 호실적이다.

유정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할인점 기존점 성장률은 1분기 평균 6-7% 수준으로 양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온라인쇼핑몰인 쓱닷컴도 전년도의 높은 기저(기준 비교시점 차이)에도 20%대의 고성장이 계속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남성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오프라인 기존점 성장세가 가속화되며, 1분기 성장률은 9.5%에 이른다”며 “주요 종속회사 실적이 개선되는 흐름이 목격되고 있으며, 해외법인 업황 호조에 따른 실적 성장과 신세계I&C와 신세계TV쇼핑 연결편입 효과가 1분기에도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적개선은 올해 계속될 것이라는 진단이다. 남 연구원은 “업황에 대한 온전한 회복으로 보기는 어렵지만, 주요 자회사 실적이 의미있게 반등하고 오프라인 실적이 조금씩 회복되고 있다는 점에서 영업실적 개선은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매출액은 24조9371억 원, 영업이익 4075억 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3.2%, 71.9% 증가할 수 있다고 추정했다.

이 같은 실적개선을 감안하면 장기투자가 유리하다는 진단이다.

박은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올해도 온라인오프라인에서 시장점유율 확대는 계속될 것”이라며 “중장기관점에서 가지고 가야 할 종목임은 분명하다”고 덧붙였다.

목표가의 경우 유안타증권 28만 원, 대신증권 23만4000원, 한화투자증권 22만 원을 제시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