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새마을금고, 디지털 금융 역량 강화로 재도약 꿈꾼다

공유
0

새마을금고, 디지털 금융 역량 강화로 재도약 꿈꾼다

center
새마을금고가 '디지털금융 역량 강화'와 '사회적 책임 완수'를 통해 대한민국 토종 금융협동조합으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진=새마을금고
새마을금고가 '디지털금융 역량 강화'와 '사회적 책임 완수'를 통해 대한민국 토종 금융협동조합으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해 새마을금고는 총 자산 200조 원을 달성하며 업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특히 코로나19라는 위기상황인 것을 고려하면 더욱 뜻깊은 성과다.

이러한 성과의 중심에는 취임 3주년을 맞은 박차훈 중앙회장이 있다. 그는 취임 후 '소통의 리더십'을 강조하며, 일선 금고의 의견을 적극 청취하는 한편 다양한 업무 혁신을 통해 새마을 금고의 체질을 바꿨다는 평가다.

새마을금고는 자산 200조 원 시대를 넘어 새마을금고 백년대계를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새마을금고는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 유행 등 불확실성 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체하고, 새마을금고의 변화와 혁신의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새마을금고 비전 2025'를 선포했다.

'새마을금고 2025'는 '앞으로 100년, 더 따뜻한 새마을금고'라는 슬로건으로 "새로운 도약의 MG, 혁신하는 디지털 MG, 지역사회와 행복한 MG"라는 세 부문에 맞춰 12대 전략을 제시하고 세부 실행 과제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먼저 영세 새마을금고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비금융 사업 진출을 추진해 회원이 믿고 거래할 수 있는 거래 환경을 제공해 새마을금고 역량을 최대화한다.
또한 모바일 전자화폐 등 디지털 페이먼트 강화 등 언택트 시대에 맞는 금융 환경 구축, 태블릿 브랜치를 통한 회원 편의 서비스 제공, 회원의 상담을 위한 챗봇 도입 등 AI 기반 서비스 제공할 계획이다.

실제 새마을금고는 지난해 이미 스마트뱅킹 고도화, 고객(콜)센터 고도화, 통합민원시스템 구축 등 굵직한 디지털금융 과제를 마무리했다. 새해에는 태블릿 브랜치 확대와 더불어 빅데이터 환경 기반의 초개인화 서비스 제공과 마이데이터 사업 등에 대해 본격 나선다.

사회공헌의 경우 정부 정책에 부응해 ESG 경영에 적극 나서는 한편 사회적 기업 지원을 통해 지역사회 성장 동력 발굴할 계획이다. 또한 각종 메세나 사업 및 MG역사관 건립 등을 통해 새마을금고 정체성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아울러 국제협력 사업에도 박차를 가한다. 그동안 새마을금고는 미얀마, 우간다 등 개발도상국에 새마을금고 금융 플랫폼을 전파하는 역할을 해왔다. 2021년에도 국제협력사업을 활발히 진행해 새마을금고 모델이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선도하는 포용 금융을 꿈꾼다.

지난 3월 11일에는 응우옌 부 뚱 주한베트남대사가 새마을금고중앙회 본부를 방문해, 새마을금고중앙회와 베트남협동조합연맹 간 교류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등 새마을금고 국제협력 사업은 대외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올해에는 피지와 네팔로 사업 대상국을 확대한다. 피지 새마을금고 사업의 경우 행정안전부의 지원을 받아 진행될 예정이며, 네팔은 한국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현지 지역개발 사업과 연계해 추진하게 될 예정이며 미얀마, 우간다, 라오스에서 확인된 한국 토종 금융포용모델을 계획하고 있다.

특히, 영세 새마을금고 지원에도 나설 계획이다. 현재 새마을금고는 전국에 약 3200여 개의 점포를 운영 중이다. 이 중 상당수가 금융접근성이 떨어지는 농·어촌 지역에 위치해 있어, 지역주민들에게는 꼭 필요한 역할을 해내고 있으나 수익성이 저하되고 있다. 이에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영세 새마을금고를 적극 지원해 '상생 경영'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자산 200조 원 달성은 새마을금고 발전의 상징적인 성과"라며 "디지털금융 역량 강화와 사회 공헌 활동을 통해 새마을금고 브랜드 가치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