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에 세계 최초 수소기관차 등장한다

공유
1

한국에 세계 최초 수소기관차 등장한다

철도연, 최고 시속 150km 기관차 개발 나서
한번 충전에 1000㎞ 운행
오염 물질 배출 없는 친환경 교통수단

left
액화수소 충전 인프라와 액화수소 기관차 이미지. 그림=한국철도기술연구원·뉴시스
한 번 충전으로 서울~부산(약 430km)을 오고 갈 수 있는 수소기관차가 개발된다.

아직은 초기 단계이지만 개발에 성공하면 한국에 세계 최초 수소기관차가 등장하는 셈이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철도연)은 20일 최고 시속 150㎞, 한 번 충전에 1000㎞ 이상 운행할 수 있는 액화수소 기반 수소기관차 핵심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철도연은 이 기술이 완성되면 세계 최초 액화수소 기반 수소기관차가 탄생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액화수소 기관차는 에너지 변환 과정에서 오염 물질을 전혀 배출하지 않고 고성능 필터로 공기 중 미세먼지까지 걸러내 친(親)환경적인 교통수단이다.

액화수소는 수소를 영하 253도 이하 초저온 상태로 액화시킨 것으로 기체 상태의 고압 수소에 비해 압력이 훨씬 낮아 안정적인 상태로 수소를 보관하고 운송할 수 있다.

액화수소는 기체상태에 비해 저장밀도는 약 2배 높고 운송효율도 7배가 넘어 경제적이다.

철도연이 개발 중인 액화수소 열차는 해외 700바(bar)급 (면적 1㎡ 당 10만 N의 힘을 받을 때의 압력) 기체 수소 열차와 비교해 운행 거리는 1.6배 길어지고 충전시간은 20% 단축된다.

수소기관차 개발은 2024년 12월까지 연구가 진행되며 연구비 186억 원(정부 145억원·민간 41억원)이 투입된다.

한석윤 철도연구원장은 "이 기술이 철도교통을 친환경 수소생태계로 전환하기 위한 디딤돌이 되고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핵심기술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철도연은 액화수소 하이브리드 추진시스템, 고단열 극저온 액화수소 저장기술, 고속 충전기술 등을 개발해 내년 하반기 트램에 장착한 후 시험 운행을 할 계획이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