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쏘카, 월단위 차량 구독 서비스 '쏘카 플랜' 리뉴얼

공유
0

쏘카, 월단위 차량 구독 서비스 '쏘카 플랜' 리뉴얼

월단위 차량 이용도 모바일 쇼핑처럼 쉽고 편리하게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쏘카 플랜 앱 화면
모빌리티 혁신 플랫폼 쏘카(대표 박재욱)가 월단위 차량 구독 서비스 '쏘카 플랜'을 리뉴얼하고 고객 편의성을 대폭 강화한다고 20일 밝혔다.

쏘카는 고객이 원하는 차량을 조건별로 검색할 수 있도록 필터 기능을 추가했다. 이번 리뉴얼 이후 이용자들은 원하는 차종을 선택한 후 모바일 쇼핑처럼 원하는 조건에 맞춰 차량을 검색할 수 있다. ▲프리미엄 ▲특가 ▲바로대여 ▲인기 등의 필터를 이용할 수 있고, 추후 차량별 연식, 적산거리, 옵션 등 다양한 필터를 추가할 예정이다.

또 차량 정보 페이지에서 계약과 결제를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편했다. 선택한 차량 정보 페이지에서 대여시작일, 대여기간을 설정한 뒤 계약부터 결제 그리고 차량 인수 방법, 일시, 장소까지 이용자가 원하는 대로 지정할 수 있다.

계약 체결 이후에도 앱을 통해 상품의 준비 과정을 확인할 수 있고, 계약 종료 시에는 연장계약 상담을 신청할 수 있다.

쏘카 플랜과 같은 월단위 상품을 이용하는 경우 대부분은 고객이 먼저 원하는 차종과 대여기간에 맞춰 문의한 뒤 업체에서 차량을 매칭하고 견적을 내주는 시스템으로 운영된다.

이러한 운영 방식때문에 이용자는 대여기간과 차량의 상태별로 달라지는 이용요금을 미리 확인할 수 없다. 쏘카는 이번 리뉴얼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차량별 대여조건부터 차량인수까지 모든 과정을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이 밖에도 쏘카는 이용자들의 접근성 확대를 위해 쏘카 앱 메인 화면 하단에 '쏘카 플랜' 메뉴를 별도로 구성하고, 상품 정보를 보다 쉽고 직관적이게 확인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를 리뉴얼했다. 지난 3월에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운영해온 서비스를 부산, 창원까지 확대했다.

쏘카 플랜에서는 아반떼, 셀토스, 싼타페, 카니발 등 대표 국산 인기 차종부터 BMW 5시리즈, 벤츠 E클래스, 테슬라(모델S/X/3), 포르쉐 박스터, 포드 머스탱 컨버터블, 포드 익스플로러 등 수입 세단, 전기차, 스포츠카, SUV 등 총 40여개의 차종을 월 단위로 최소 1개월부터 최대 36개월까지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모든 차량에는 정비 서비스가 기본으로 포함돼 소모품 교체 시기 도래 시 SMS 알림 서비스, 엔진오일 교체 및 안전 점검, 연중무휴(24시간) 긴급출동과 사고 접수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쏘카 플랜은 론칭 1년 6개월 만인 3월 말 기준 누적 계약 6000건을 돌파했다. 쏘카 플랜 이용자 한 명당 계약 건수는 1.8회로 연장 비율도 높게 나타났다. 연령층은 30대(34%)가 가장 높았고 ▲20대 30% ▲40대 26% ▲50대 이상 10% 순으로 나타났다.

이용자 중 절반(47%)은 출퇴근 목적으로 쏘카 플랜을 계약했다. 업무 목적은 23%로 나타나 출퇴근과 업무용으로 쏘카 플랜을 이용하는 비율은 70%를 차지했다.

이용자들은 1개월 단위의 자유로운 대여(38%)를 쏘카 플랜의 장점으로 가장 많이 꼽았고, 번거로운 서류 제출 없는 간편한 계약과정(19%)에 대한 선호도도 높게 나타났다.

박미선 쏘카 넥스트사업본부장은 "차량 소유에 대한 부담, 리스와 장기렌트의 대안으로 필요한 만큼 월단위로 차량을 이용할 수 있는 쏘카 플랜과 같은 중장기 수요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며 "원하는 기간만큼 원하는 차종을 보다 자유롭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