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엔비디아, 영국 규제당국 ARM 인수 조사 소식에 급락

공유
0

엔비디아, 영국 규제당국 ARM 인수 조사 소식에 급락

center
영국 정부가 국가안보를 이유로 엔비다아의 영국반도체 설계업체 ARM 인수에 관한 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진 = 로이터
미국 반도체 업체 엔비디아가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 ARM을 인수하는 계획에 먹구름이 드리웠다. 엔비디아 주가는 급락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정부가 국가안보를 이유로 엔비디아의 ARM 인수에 관해 조사하기로 했다.

보고에 따르면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스포츠부(DCMS)는 영국 경쟁당국에 양사간 인수합병(M&A)가 미칠 영향에 대해 조사해 오는 7월 30일까지 보고서를 제출토록 했다.

영국 DCMS는 반도체가 광범위하고 다양한 기술 분야의 펀더멘털이자 영국의 핵심 국가 인프라 근간이고, 국가안보 관련 기술과 안보의 핵심이라면서 엔비디아의 ARM 인수를 국가안보 차원에서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올리버 다우든 DCMS 장관은 "우리는 번창하는 영국 기술 산업을 지원하기를 원하며 외국인 투자를 환영한다"면서도 "그러나 이번 건과 같은 거래가 국가 안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적절히 평가하는 것 역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엔비디아는 지난해 일본 소프트뱅크로부터 ARM을 400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엔비디아는 ARM 인수를 통해 인텔, AMD 등이 만드는 중앙처리장치(CPU)의 보조장치 역할을 하는 그래픽 반도체에서 탈피해 이들처럼 CPU도 생산한다는 계획을 세운 바 있다.

엔비디아는 지난 12일 ARM 기술을 토대로 그래픽처리장치(GPU), 데이터처리장치(DPU)와 함께 컴퓨팅 기술의 3번째 기초 기술이 될 CPU도 생산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영국의 반독점 조사는 이같은 야심을 좌절시킬 수도 있다.

특히 이미 영국 경쟁당국인 경쟁시장청(CMA)이 영국내 기술업체 시가총액 1위 업체인 ARM을 엔비디아가 인수하는 것이 경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국가안보 문제까지 다루라는 지시까지 더해진터라 전망은 밝지 않다.

CMA는 ARM이 엔비디아에 인수된 뒤 가격을 올리거나 아니면 엔비디아 경쟁사들에 대한 기술 면허에 지장을 줄 가능성에 대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엔비디아가 ARM을 인수하기로 한 뒤 업계에서는 ARM의 중립성이 훼손될 수 있다는 우려가 진작부터 나왔다.

ARM은 전세계 반도체 업체들이 반도체를 설계할 때 기초기술을 제공하고 있지만 직접 반도체를 설계해 자사 브랜드로 반도체를 만들어 파는 엔비디어가 ARM을 인수하게 되면 다른 반도체 업체들에 불리한 조건을 적용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퀄컴, 인텔, 삼성전자, AMD 등이 이때문에 엔비디어의 ARM 인수에 노심초사해왔다.

ARM 인수에 관한 영국의 우려를 일부 완화하기 위해 ARM 본사는 계속해서 영국 케임브리지에 두기로 한 엔비디아는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엔비디아는 성명을 통해 "이번 거래(ARM M&A)가 국가안보에 어떤 실질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는 믿지 않는다"면서 "이번 합의 발표 이후 그랬던 것처럼 앞으로도 영국 당국과 계속해서 긴밀히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엔비디아의 ARM 인수는 미국 경쟁당국에서도 검토가 이뤄지고 있다.

현재 미 연방거래위원회(FTC)가 양사간 합병에 관해 심도 깊은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를 위해 제3자 업체들에 관련 정보 제출을 요청하고 있기도 하다.

한편 엔비디아 주가는 이날 22.03 달러(3.46%) 급락한 614.47 달러에 마감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