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골드만삭스, 英 디지털 은행 '스탈링'에 6900만 달러 투자

공유
0

골드만삭스, 英 디지털 은행 '스탈링'에 6900만 달러 투자

center
골드만 삭스는 영국 디지털 뱅크 스탈링에 6900만 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사진 = 로이터


영국의 디지털 은행인 스탈링이 골드만삭스의 미국의 사모펀드·성장 자본 회사를 통해 6900만 달러의 자금을 모금했다고 CNBC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에 따르면 영국 모바일뱅크 스탈링은 외부업체와 협력해 투자상품 제공, 포인트 자동 수집, 연금 관리 등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스탈링은 200만 명의 사용자와 1년 전 10억 파운드에서 증가한 60억 파운드의 예금을 보유하고 있다.
스탈링은 성명을 통해 "이번 자금 조달은 지난 달 발표한 자금 조달 라운드(2억 7200만 파운드)의 연장이고, 회사의 기업가치는 11억 파운드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앤 보든 스탈링 CEO 겸 창업자는 "또 다른 글로벌 금융 기업의 지원을 확보한다는 것은 투자자들의 강력한 수요와 스탈링에 대한 또 다른 신뢰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골드만삭스의 이 같은 투자는 JP모건과 바클레이즈가 스탈링 인수와 관련해 관심을 보였다는 보도가 나온 데 따른 것이다. 대형 은행들은 스마트폰 뱅킹이 보편화되면서 크고 작은 기술 회사와의 파트너십을 점점 더 많이 모색하고 있다.

제임스 헤이워드 골드만삭스 전무는 "스탈링은 영국에서 가장 앞서고 혁신성 있는 디지털 은행 중 하나로 기술 리더십 팀을 보유하고 있고, 장기 수익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투자로 그들의 성장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탈링소규모 비즈니스 뱅킹에 중점을 둔 리볼트(Revolut), 몬조(Monzo)와 같은 경쟁업체와 차별화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스탈링의 총 사용자 200만 명 중 약 35만 명은 비즈니스 고객이다. 스탈링은 현재 영국의 중소기업(SMEs) 뱅킹 시장의 6%를 차지하고 있다.

스탈링은 새로운 자금을 서비스 확대와 인수합병(M&A)에 사용할 계획이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