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동산 큰손 된 ‘영리치’···40세미만 ‘마‧용‧성’ 가장 많이 샀다

공유
0

부동산 큰손 된 ‘영리치’···40세미만 ‘마‧용‧성’ 가장 많이 샀다

첫 부동산 구입 비중 中 40세 미만 61.2%…“서울 부동산 호황 원인”

center
서울 집합건물 매수인 중 생애 처음 부동산 구입한 연령별 비중. 자료=직방
서울 부동산 매매시장의 주 수요층으로 40세 미만 연령대가 떠오르고 있다.

19일 직방이 올해 1분기(1∼3월) 서울 지역의 공동주택·상가 등 집합건물(구분 소유권의 객체가 될 수 있는 건물)을 매매한 소유권이전등기의 매수인 통계를 분석한 결과, 40세 미만 연령층 비중이 40%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에 40~59세의 매수 비중은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다.

직방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 집합건물 매매 소유권이전등기를 신청한 매수인의 연령별 비중은 40세 미만 37.1%, 40~59세 46.9%, 60세이상 16.0%로 조사됐다.

40세 미만의 경우 2015년 1분기 60.7% 이후 처음으로 60% 이상의 비중을 기록했다. 40~59세는 2020년 4분기 0.5%p늘어났지만 2020년 2분기부터 이어지고 있는 50% 이하 비중이 유지되고 있다.

서울 집합건물 매수인 중 생애 첫 부동산 구입 비중은 2021년 1분기 전체 36.7% 40세 미만 61.2%, 40~59세 24.5%, 60세 이상 15.5%로 조사됐다.

모든 연령대에서 첫 부동산 구입 비중이 증가하며 신규 부동산 시장 진입 수요가 늘어났다. 40세 미만의 경우 2015년 1분기 60.7% 이후 처음으로 60% 이상의 비중을 기록했다.
2021년 1분기 서울 권역별 집합건물을 매수한 40세 미만 매수인 비중은 ‘마용성’(마포‧용산‧성동)이 39.3%로 가장 높고, ‘노도강’(노원‧도봉‧강북) 39.0%, 그 외 서울 37.1%, 강남 3구 34.2%로 조사됐다.

40세 미만의 매수 비중 증가추세가 이어졌으나 노도강을 제외하고 2021년 1분기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 40세 미만의 매수 비중은 2019년 3분기부터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강남 3구도 30% 이상으로 늘어났고, 마용성은 2020년 4분기 46.2%까지 증가했다.

40세 미만 매수수요가 특정 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서울 전역으로 빠르게 확산되면서 주 수요층으로 부각되고 있다.

40세 미만 집합건물 매수자 중 생애 첫 부동산 구입비중은 2021년 1분기 노도강 66.4%로 가장 높았다. 상대적으로 매수가격 부담이 적은 지역에 첫 부동산 구입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마용성 59.1%, 강남 3구 54.0%로 증가하면서 이전과 달리 가격이 높은 지역에서도 40세 미만의 생애 첫 부동산 구입비중이 증가하고 있다. 입지가 우수해 가치가 높은 지역에 대해서도 첫 부동산 구입 지역으로 적극적인 매수 움직임을 보인 것이다.

2019년 3분기부터 40세미만 연령층의 서울 집합건물 매수비중이 증가하면서 주 수요층으로 부각되고 있다. 직방은 40세미만의 연령특성상 절반 이상은 첫 부동산구입형태가 주를 이루고 있지만, 과거와 달리 고가 지역으로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렴한 지역에서 첫 부동산구입 이후 가격이 높은 지역으로 단계적 이동의 형태에서 첫 구입 자체를 고가 지역에서 시작하는 수요도 늘어나고 있다.

직방 관계자는 “인구구성상 비중이 점차 감소하는 40세미만 연령층의 매수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 서울 부동산시장의 호황의 한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하지만 부동산 상품의 특성이 재구매 기간이 긴 특성을 가지고 있어 예비수요 층인 40세미만 연령대의 수요 소진이 빠르게 진행되면 이후 수요 공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은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