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네시스, 럭셔리 세단 'G80' 전기차 버전 세계 최초 공개...中 '초긴장'

공유
1

제네시스, 럭셔리 세단 'G80' 전기차 버전 세계 최초 공개...中 '초긴장'

G80 기반 전동화 모델, 브랜드 첫 번째 전기차
신기술 통한 첨단 안전, 편의 사양 대거 탑재
우수한 품질과 성능, 기술에 中 초긴장

center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사진=현대차
제네시스 브랜드가 첫 번째 전기차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본격적인 전동화의 시작을 알렸다.

제네시스는 19일 중국에서 개최된 '2021 상하이 모터쇼'에서 'G80 전동화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또한 제네시스의 대표 세단 G80와 럭셔리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를 함께 전시하며 이달 초 중국에서 공식 출범한 브랜드 알리기에 나섰다.

제네시스는 이날 오전 11시 40분(한국시간) 글로벌 온라인 채널 등을 통해 G80 전동화 모델의 첫 공개 행사를 중계했다.

행사에서는 장재훈 제네시스 사장의 글로벌 전략 소개 영상, G80 전동화 모델 세계 최초 공개 행사, 이상엽 제네시스 디자인담당 전무의 제네시스 엑스 콘셉트카 설명 영상, 마커스 헨네 제네시스 중국법인장의 중국 시장 전략 등이 소개됐다.

장재훈 사장은 영상에서 "오늘은 제네시스 브랜드가 첫 전기차를 소개하는 특별한 자리"라며 "역동적인 우아함을 보여주는 G80 전기차 모델은 제네시스가 EV 시장에서의 여정을 알리는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enter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사진=현대차


◆제네시스 첫 번째 EV 'G80' 세계 최초 공개

이날 공개된 G80 전동화 모델은 제네시스의 첫 번째 전기차 모델이자 고급 대형 전동화 세단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차량이다.

G80 전동화 모델은 내연기관 기반 G80의 파생 모델로 고급 편의 사양은 물론 뛰어난 동력 성능과 전용 전기차에서만 볼 수 있었던 각종 신기술을 대거 적용해 높은 경쟁력을 갖췄다.

G80 전동화 모델에는 87.2kWh 배터리가 탑재돼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 가능 거리가 427km에 이르며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22분 이내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국내 인증 방식으로 측정한 당사 연구소 결과이며 차량 출시 전 국가별 인증 후 추후 공지 예정)

특히 G80 전동화 모델은 AWD(사륜구동) 단일 모델로 운영되며 최고출력 136kW와 최대토크 350Nm의 힘을 발휘하는 모터를 전륜과 후륜에 각각 적용해 합산 최고출력 272kW(약 370마력)과 최대토크 700Nm의 동력 성능을 자랑한다.

이를 통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4.9초 만에 도달하는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체험할 수 있다. (스포츠 모드 기준, 당사 연구소 측정 결과)

아울러 모터와 구동축을 주행 상황에 따라 분리하거나 연결할 수 있는 디스커넥터 구동 시스템(DAS)을 탑재해 2WD와 AWD 구동 방식을 자유롭게 전환함으로써 불필요한 동력 손실을 최소화하고 효율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복합 전비는 19인치 타이어 기준 4.3km/kWh다. (당사 연구소 측정 기준, 차량 출시 전 국가별로 인증 후 추후 공지 예정)

center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사진=현대차


G80 전동화 모델은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이 적용됐다.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은 차량 구동용 모터와 인버터를 활용, 일반 충전기에서 공급되는 400V 전압을 차량 시스템에 최적화된 800V로 승압해 안정적인 충전을 가능하게 해준다.

이를 통해 별도의 컨버터 없이 800V 초고속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음은 물론 400V 충전기도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 기능이 적용돼 고객들에게 새로운 전기차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

V2L은 일반 가정에서 사용하는 것보다 높은 3.6kW 소비 전력을 제공해 다양한 외부 환경에서 전자기기를 제약없이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태양광을 이용해 차량 배터리를 충전하는 '솔라루프'도 적용됐다.

솔라루프를 통해 하루 평균 730Wh의 전력을 충전할 수 있는데 이를 연간으로 환산하면 최대 약 1150km의 추가 주행 가능 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 (대한민국 1일 평균 일조시간 5.8시간 기준 당사 연구소 산출 값, 19인치 타이어 기준)

center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실내. 사진=현대차


정숙한 실내와 부드러운 승차감도 G80 전동화 모델의 특징이다.

제네시스는 브랜드 최고 수준의 정숙성 확보를 위해 능동형 소음 제어 기술인 ANC-R(Active Noise Control-Road)을 G80 전동화 모델에 적용했다.

이 기술은 실내 곳곳에 설치한 4개의 센서와 6개의 마이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노면 소음을 측정하고 분석함과 동시에 반대 위상의 소리를 스피커로 송출해 고객이 느끼는 소음 수준을 획기적으로 낮춰준다.

여기에 전방 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정보를 활용해 노면 정보를 미리 인지하고 서스펜션 감쇠력을 제어하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을 장착해 최적의 승차감을 자랑한다.

전면부 그릴은 공기역학적 효율을 고려한 전기차 전용 지매트릭스 패턴으로 제네시스 고유의 전기차 이미지를 구현했다.

그릴 상단에 위치한 충전구는 닫았을 때 충전구 경계가 드러나지 않아 그릴 일부처럼 보인다. 충전구 안쪽에는 '두 줄' 크롬 장식을 적용해 전체적인 디자인 통일성을 부여했다.

측면부는 공력 성능을 고려해 터빈(turbine) 형상의 신규 19인치 전용 휠을 적용했다. 후면부는 배기구를 없애고 공력 성능을 고려한 범퍼를 배치했다.

제네시스는 G80 전동화 모델 전용 외장 색상 '마티라 블루'와 내장 색상 '다크 그린 투톤'을 추가로 운영한다.

center
제네시스가 2021 상하이 모터쇼에서 약 1800㎡ 규모의 전시 공간에 G80 전동화 모델(사진 왼쪽)과 엑스 콘셉트카(오른쪽), G80 2대, GV80 4대 등 총 8대(일반 공개일 기준)를 전시했다. 사진=현대차


◆다양한 고객 접점 통해 중국 시장 적극 공략

제네시스는 이번 상하이 모터쇼에서 약 1800㎡ 규모의 전시 공간에 G80 전동화 모델과 엑스 콘셉트카, G80 2대, GV80 4대 등 총 8대(일반 공개일 기준)를 전시했다.

마커스 헨네 제네시스 중국법인장은 "G80 전기차 모델의 세계 최초 공개는 중국 시장에 대한 제네시스의 의지를 보여준 셈"이라며 "제네시스는 대표 모델인 G80와 GV80를 중심으로 중국 고객을 위한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통해 진정성 있는 관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제네시스가 럭셔리 브랜드에 걸맞는 전동화 모델을 선보임에 따라 중국 내 전기차 시장은 남모를 속앓이 중"이라면서 "높은 기술력으로 앞도적인 품질과 성능을 자랑하는 제네시스 전동화 모델이 향후 중국 프리미엄 전기차 시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제네시스는 중국 고객을 위한 다양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며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2일 상하이 국제 크루즈 터미널에서 진행된 '제네시스 브랜드 나이트'에서 브랜드 론칭을 알리고 이어 열린 '상하이 패션위크'와 협업을 통해 제네시스 디자인 철학을 패션과 라이프스타일 영역으로 확장했다.

또한 지난 8일 상하이에 중국 내 첫 번째 제네시스 브랜드 체험 공간인 '제네시스 스튜디오 상하이'를 개관했으며 내달 중 청두에 두 번째 브랜드 체험 공간을 마련해 고객과 적극적인 소통을 이어갈 방침이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