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인민은행, 디지털위안화 실험 도시 확대 방침

공유
0

중국인민은행, 디지털위안화 실험 도시 확대 방침

리보 부총재 보아오포럼에서 밝혀…내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사용방침

center
위안화 지폐. 사진=로이터
중국인민은행의 리보(李波) 부총재는 18일(현지시간) 보아오포럼 강연에서 디지털위안화에 대한 실증실험을 보다 많은 도시에서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할 의향을 나타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하지만 리보 부총재는 디지털통화의 정식 도입시기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중국은 지난해 쑤저우(蘇州), 선전(深圳), 청주(成都) 등 6개도시에서 디지털위안화의 실증실험을 개시했다.

리 부총재는 실증실험의 결과 디지털위안화의 발행‧유통 시스템이 기존의 금융시스템과 호환성이 있으며 은행분야에의 영향을 최소한으로 억제할 수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디지털위안화의 에코시스템을 개선하고 안전성과 신뢰성을 높여 법률과 규제의 틀을 구축할 방침을 나타냈다.

리보 부총재는 또한 디지털위안화가 내년 베이징(北京) 동계올림픽에서 국내외의 사람들이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리보 부총재는 디지털위안화의 개발에는 주로 중국내 사용에 초점을 두고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다른 나라와의 협력으로 국제결제에의 사용도 시야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보아오 포럼은 매년 중국의 하이난海南)도에서 열리는 국제회의지만 지난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중단됐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