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벤츠, 콤팩트 전기 SUV '더 뉴 EQB' 세계 최초 공개

공유
0

벤츠, 콤팩트 전기 SUV '더 뉴 EQB' 세계 최초 공개

中 2021 상하이 모터쇼서 공개
파월풀하고 효율적인 전동화 시스템
첨단 기술, 안전, 편의 사양 대거 탑재

center
메르세데스-EQ 전기 SUV '더 뉴 EQB'.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가 중국 모터쇼를 통해 콤팩트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선보인다.

벤츠는 오는 21일 중국에서 개최되는 2021 상하이 모터쇼를 통해 전기 SUV '더 뉴 EQB'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18일 밝혔다.

메르세데스-EQ가 출시하는 두 번째 콤팩트 모델 '더 뉴 EQB'는 파워풀하고 효율적인 전동화 시스템과 회생 제동 최적화를 지원해 주는 에코 어시스트, 일렉트릭 인텔리전스(Electric Intelligence)를 활용한 내비게이션 등 다양한 기술이 탑재됐다.

특히 메르세데스-EQ의 디자인 언어인 진보적인 럭셔리를 세련되고 개성있게 표현해 완벽한 디자인으로 거듭났다.

삼각별이 중앙에 위치한 블랙 패널 라디에이터 그릴은 메르세데스-EQ의 아이덴티티를 나타낸다. 전면과 후면의 긴 스트립 조명과 헤드램프(전조등) 내부 블루 하이라이트도 EQ 만의 개성을 배가한다.

'더 뉴 EQB'는 2829mm에 이르는 긴 휠베이스(차축 거리)로 넉넉한 공간, 넓은 실내 공간, 3열 좌석(선택사양)을 제공해 실용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center
메르세데스-EQ 전기 SUV '더 뉴 EQB' 실내.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는 중앙 디스플레이가 위치하며 운전석에는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제어가 가능한 와이드스크린 콕핏이 배치됐다.

여기에 실내에 다양한 알루미늄 요소가 적용돼 더 뉴 EQB 만의 견고한 특성이 강조됐다.
더 뉴 EQB는 전륜과 사륜구동, 다양한 출력 수준을 갖춘 모델로 출시되며 롱 레인지(long-range) 버전도 추가될 계획이다.

66.5 kWh의 배터리를 탑재한 더 뉴 EQB 350 4MATIC은 1회 충전 시 WLTP(유럽) 기준 419km 주행이 가능하다.

center
메르세데스-EQ 전기 SUV '더 뉴 EQB'.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특히 더 뉴 EQB에는 주행 경로와 환경에 따라 전력 사용과 회생 제동 수준을 최적화해주는 에코 어시스트(ECO Assist) 기능이 탑재됐다.

에코 어시스트는 내비게이션 데이터, 교통 표지판 인식과 차량 센서를 통해 감지되는 정보들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주행 거리를 최대화할 수 있는 전력 사용 방식을 제안한다.

또한 일렉트릭 인텔리전스 내비게이션은 배터리 잔량, 지형과 날씨, 교통 환경이나 운전자 주행 스타일을 고려해 목적지까지 가장 빠른 경로로 안내한다.

더 뉴 EQB는 직류(DC) 방식의 급속 충전기를 사용할 경우 100 kW의 최대 출력으로 충전이 가능하다. 충전기 사양과 배터리 상태에 따라 10%에서 80%까지 충전하는 데 약 30분이 소요된다.

center
메르세데스-EQ 전기 SUV '더 뉴 EQB'.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아울러 더 뉴 EQB에는 액티브 차선 유지와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 등 인텔리전트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과 향상된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가 탑재돼 안전성와 편의성을 제공한다.

또한 GLB의 견고한 차체 기반으로 전동화한 파워트레인(동력 장치)과 전기차 구성 요소 적용으로 우수한 안전성을 자랑한다.

업계 관계자는 "벤츠가 선보이는 더 뉴 EQB는 콤팩트한 전기 SUV로 높은 실용성과 성능을 갖춘 최적화된 현대판 모델 중 하나"라며 "남녀노소 호불호가 갈리지 않는 디자인과 사양 때문에 국내서 높은 인기를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는 순수 전기차 모델을 잇달아 출시하며 전동화 라인업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메르세데스-EQ는 올해 더 뉴 EQA, 더 뉴 EQS, 더 뉴 EQB를 비롯해 하반기에는 더 뉴 EQE까지 추가로 출시하며 총 네 가지 신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