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이든 대통령 만난 스가 일본 총리 한·미·일 협력 강조했다는데…문재인 대통령은 5월 바이든과 회동

공유
0

바이든 대통령 만난 스가 일본 총리 한·미·일 협력 강조했다는데…문재인 대통령은 5월 바이든과 회동

center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정상 회담을 마치고 로즈가든으로 장소를 옮겨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국과 일본 정상이 북한 비핵화와 한·미·일 동맹의 필요성을 재확인했다. 중국 견제에도 서로 힘을 합하기로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양국 정상회담을 갖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백악관은 양국 정상회담 이후 배포한 공동성명에서 '미일 정상 공동 성명:새 시대를 위한 미일의 글로벌 파트너십'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명시했다.

이들은 "미일 동맹은 확고하고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 지역적 과제를 해결할 준비가 됐다"며 "우리 동맹은 포용적 경제 번영 촉진을 토대로 한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 태평양에 대한 공동의 비전, 보편적 가치와 공동의 원칙에 대한 약속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북한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사안들을 준수하라고 촉구했다.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즉각적 해결을 강조한 일본의 입장에 미국도 지지를 표명했다.

양국 정상은 한국을 포함한 3국 협력의 필요성도 재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우리는 한국과의 3국 협력이 공동 안보와 번영에 필수적이라는 데 동의한다"고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회견에서 북한에 대한 대응과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미·일 3국 협력의 중요성을 다시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스가 총리의 설명엔 양국 관계 개선을 희망하는 미국의 요구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양국 정상은 바이든 지난 1월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 만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5월 말 바이든 대통령과 회동한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