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종인 전 위원장 “국민의힘 붕 떠 있는 상황”…주호영 권한대행은 조기 사임

공유
0

김종인 전 위원장 “국민의힘 붕 떠 있는 상황”…주호영 권한대행은 조기 사임

center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시스
“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계를 맺으려고 노력하는 사람도 아니다. 국민의힘은 지금 선거에 이겨서 상당히 붕 떠있는 상황인데 제발 좀 무엇이 선거의 승리요인이었는가 제대로 분석해서 내년 대선 때 현재 지지를 유지할 수 있겠나 노력을 해야지.”

4·7 재보궐 선거 이후 여야 정당의 당권 경쟁과 혁신 논쟁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김종인 전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연거푸 국민희힘을 향한 경고음을 날렸다.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선거 승리가 국민의힘의 경쟁력 덕분이 아니라는 비판이다.

승리에 도취되지 말고, 내년 대선을 위한 보다 치열한 고민에 나서라는 이야기다.

그러면서 그는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제3지대에 머물러 있는 금태섭 의원과 회동해 서로의 의중을 탐색했다.
두 사람 모두 개인적 만남이라고 선을 긋고,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관계 설정에 대해서도 말을 아꼈다.

김 전 위원장의 거침없는 장외비판이 이어지는 가운데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은 당권도전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임시체제가 오래가는 건 맞지 않다며 원내대표직을 사임하기로 했다고 밝힌 것이다. 새로운 원내대표가 전당대회에 주력해 내년 대선 준비를 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해주겠다는 말도 했다.

이런 표면적인 말과 달리, 주호영 권한대행의 조기 사임 방침은 대표 경선에 보다 주력하기 위한 복안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안팎에서는 대표 경선에 주 권한대행을 비롯해 여려 명이 나설 것으로 보인다.

조경태 의원, 권영세 의원 홍문표 의원, 윤영석 의원, 하태경 의원, 김웅 의원, 나경원 전 의원 등이 자천타천으로 하마평에 올라 있다.

정진석 의원 등 일부 중진은 출마 의사를 접은 상태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