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러시아 무인전투기 오크호트니크 2024년 최초 배치.

공유
0

[G-Military]러시아 무인전투기 오크호트니크 2024년 최초 배치.

오는 202

러시아가 대형 공격 무인기(UAV) 수호이 S-70 '오크호트니크(Okhotnik.사냥꾼이라는 뜻)'를 오는 2024년 실전배치할 것이라는 러시아 매체 보도가 나왔다. 러시아의 5세대 스텔스 전투기 수호이 57가 연동해서 움직이는 대형 무장 공격 드론이다.

러시아의 관영 타스(TASS) 통신은 러시아 국영일간지 로시스카야가제트를 인용해 수호이 S-70 '오크호트니크가 오는 2024년 러시아군에 배치될 것이라고 14일 보도했다.
center
러시아가 오는 2024년 실전배치할 무인전투기 오크호트니크 정면. 사진=타스통신

러시아 군산위원회 안드레이 엘차니노프(Andrey Yelchaninov)부의장은 로시스카야가제트 인터뷰에서 "이들 전투기와 드론들은 서로 연동할 뿐 아니라 여러 전투대형에서도 연동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수호이 57 조종석에서 여러대의 오크호트니크 드론을 조종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타스통신은 또 러시아 국방부를 인용해 수호이 전투기와 오크호트니크 드론은 레이더의 탐색거리를 확장하고 공중발사 무기의 사용을 위한 표적 획득능력을 제공한다고 전했다.

이 드론은 러시아의 수호이 57의 로열 윙맨 역할을 하기 위해 러시아 수호이설계국이 개발하고 있는 중이다.러시아군과 수호이설계국은 2011년 개발계약을 체결했으며 2019년 8월 처녀 비행을 했다. 이어 같은해 9월 수호이 57 전투기와 오크호트니크 드론간의 연동실험을 했다.
오크호트니크는 처녀비행 당일 지상 조종사의 조종아래 20여분간 비행했고 수호이 57과 나란히 한 비행에서는 자동조종 모드로 고도 1.6km에서 30여분간 비행했다고 타스는 전했다.

오크호트니크 드론은 지난해 12월에는 처음으로 모의 미사일 공중전 비행을 했고 1월에는 지상 표적에 500kg 무유도 폭탄 투하에 성공했다.
center
러시아군이 공개한 제트 드론 S-70 호크호트니크.사진=아미레카그니션닷컴

이 드론은 대형이다. 길이 19m, 날개 너비 14m에 무게 20t이다. 미국 방산업체 록히드마틴이 생산하는 F-16보다 무겁고 크다. F-16은 길이 15/027m, 날개너비 9.5m, 자체 무게 9.207t이다. 얼마나 큰지 쉽게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최고 비행속도는 시속 1000km, 최대 항속거리는 6000km다. 오크호트니크는 또 두 개의 내부 무장창에 최대 2t의 유도·비유도 무기를 탑재할 수 있다.

오크호트니크는 전자광학 장비와 레이더, 기타 정찰방비를 탑재한다.

오크호트니크는 플라잉윙(전익(全翼)) 비행기다. 즉 주 날개의 일부를 동체로 이용하는 꼬리 날개가 없는 비행기다. 오크호트니크는 복합소재로 제작됐으며 레이더 전파를 흡수하는 물질로 코팅돼 있다. 드론은 특이하게도 하나의 공기흡입구가 동체 위쪽에 달려 있고 엔진은 동체에 내장된 형태로 돼 있다.

center
오크호트니크 뒷모습.사진=러시아국방부

러시아 관계자의 말이 맞다면 러시아도 유무인 전투기가 공조하는 시대를 열고 있는 셈이 된다. 미군과 마찬 가지로 러시아군도 무인 전투기가 앞에서 정찰과 폭격 임무를 수행하고 수집한 정보를 후방의 유인 전투기에 보내 표적을 완전히 제거하는 전투방식을 실현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