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기아, 모빌리티 서비스 사령탑 'TaaS본부' 신설

공유
0

현대차·기아, 모빌리티 서비스 사령탑 'TaaS본부' 신설

본부장에 네이버 출신 송창현 사장 영입
모빌리티 전략 고도화·사업화 향해 '질주'

center
송창현 현대차·기아 TaaS본부장. 사진=현대차·기아
현대자동차·기아가 모빌리티(이동수단) 서비스 사령탑 역할을 할 'TaaS본부'를 신설하고 본격적인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에 나섰다.

현대차·기아는 16일 모빌리티 서비스 전략 수립부터 기획, 개발, 운영까지 전담하는 사업부 TaaS본부를 구성하고 본부장에 송창현 사장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TaaS본부는 기존 모빌리티 서비스를 고객 관점에서 통합하고 사용자 데이터에 근거한 새로운 모델을 도입해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한 다양한 기업이 참여해 협업할 수 있는 모빌리티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본부장으로 임명된 송창현 사장은 네이버 출신으로 글로벌 최고 수준 소프트웨어 전문가로 알려졌다. 현대차·기아는 송 본부장 노하우를 바탕으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전환을 가속화한다.

송 본부장은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IT 기업에서 소프트웨어 개발 경험을 쌓았다. 국내에서는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역임하며 네이버랩스 설립을 주도했다.

네이버랩스 대표 재직 중에는 국내 최대 규모 개발자 콘퍼런스를 주관하는 한편 유수의 기술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투자를 추진하기도 했다.

그는 특히 미국 제록스가 보유한 유럽 연구소 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XRCE)을 인수해 인공지능 분야 연구 역량을 높이는 데 이바지했다.

송 본부장은 지난 2019년 모빌리티 서비스 스타트업 '포티투닷(42dot)'을 창업해 최근까지 도심형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 개발과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이끌었다.

송 본부장은 "현대차·기아는 고객 관점에서 획기적인 이동 경험을 제공하고 고객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회사"라며 "한국 모빌리티 산업의 궁극적인 경쟁력 확보와 지속성장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