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리얼시승기] 볼보차 XC60·XC90 B6 "달리기 좋은 맛"

공유
1

[리얼시승기] 볼보차 XC60·XC90 B6 "달리기 좋은 맛"

center
볼보차 XC60·XC90 B6 "달리기 좋은 맛". 사진=글로벌모터즈


볼보자동차가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전기차 3종을 국내에 새롭게 출시해 고성능 하이브리드차 시대를 활짝 열었다.

글로벌모터즈는 최근 볼보차가 출시한 S90과 XC60, XC90 가운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C60과 XC90을 시승해 봤다.

신형 XC60과 XC90에는 볼보차의 최신 'B6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이 탑재됐다.
국내 판매되는 차량의 정식 명칭은 각각 'XC60 B6 AWD 인스크립션'과 'XC90 B6 AWD 인스크립션'이다. B6 엔진과 사륜구동(AWD) 시스템을 갖췄다는 뜻이다.

크기로 따지면 XC60은 전장(길이) 4690mm, 전폭(너비) 1900mm, 전고(높이) 1660mm, 축간 거리(휠베이스) 2865mm로 중형 SUV에 속한다.

이보다 한 체급 위인 XC90은 전장 4950mm, 전폭 1960mm, 전고 1770mm, 축간 거리 2984mm로 대형 SUV로 분류된다.

두 차량의 파워트레인 사양은 같다. B6 파워트레인은 배기량 2000cc(1969cc)급 가솔린 엔진과 48볼트 배터리로 구동하며 엔진 출력을 상시 보조하는 전기 모터가 결합됐다. 변속기는 8단 자동 변속기가 맞물린다.

B6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300마력, 최대토크 42.8kg·m를 낸다. 일반적인 중형 또는 대형 SUV와 비교해 전혀 뒤지지 않는 성능이다. 단순히 엔진 배기량만 놓고 본다면 2000cc로 300마력을 뽑아낸다는 사실 자체가 놀랍다.

볼보차 XC60과 XC90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글로벌모터즈가 직접 시승한 이번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