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해양건설, 493억 규모 김포 물류센터 공사 수주

공유
0

대우조선해양건설, 493억 규모 김포 물류센터 공사 수주

연간 수주잔액 1조4800억원…연내 2조원 돌파 기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김포 물류센터 조감도. 사진=한국테크놀로지
한국테크놀로지는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493억원 규모의 김포 대포산업단지(A7-2) 물류센터 신축공사를 수주해 수주잔액이 1조4800억원에 달하게 됐다고 14일 밝혔다.

회사가 수주한 공사는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대포리 261-2 일원에 조성되는 물류센터 신축공사로 전년도에 수주한 김포 스마트 물류센터에 이어 물류센터 수주를 추가하게 됐다.

김포 대포산업단지 A7-2에 건설될 해당 물류센터는 창고시설(저온 창고)로 사용될 예정이며 지하 1층~지상 8층으로 건축된다.

대지면적 6783㎡(2051.86평), 연면적 4만4678㎡(1만3515.13평), 용적률 348.32%, 건폐율 79.64%를 적용하며 공사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약 20개월이다. 해당 공사의 지분율은 대우조선해양건설 90%, 창원기전 10%다.

저온 물류센터는 코로나19로 인한 신선 식품 배송 급성장으로 수요가 늘어난 반면 국내 A급 시설이 3% 가량에 머물고 있어 기업과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다.

이번에 건설할 대포산업단지 A7-2 물류센터는 48번 국도, 올림픽대로 등을 통해 서울 접근이 매우 편리하다. 또 인근 김포, 일산, 고양지역은 물론 수도권 제2순환도로를 통해 경기도 전 지역 일일 배송 또한 용이하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저온 배송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으며 물류센터의 수요와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택배 물동량도 연평균 약 10%씩 증가해 앞으로도 많은 물류센터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본다"며 "해당 물류센터는 수도권 저온 창고 중에 임대료가 가장 저렴한 편이며 최신 트렌드에 맞게 설계됐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최고의 물류센터 건설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지난해 인공지능(AI)기반 자동화 관리 시스템을 갖춘 950억 원 규모의 스마트 물류센터를 수주한데 이어 이번 493억 규모의 물류센터를 수주해 누적 수주잔고가 약 1조4800억원에 이르게 됐다"고 덧붙였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