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압구정 재건축, 오세훈발 '규제 완화' 바로미터 되나

공유
0

압구정 재건축, 오세훈발 '규제 완화' 바로미터 되나

서울시 수년간 지구단위계획 고시 늦춰 사업 부진...오시장 당선으로 급물살 기대
가격상승 후광효과도 작용...6개구역 중 2‧4‧5구역 조합설립 인가, 3구역도 임박

center
서울 강남구 압구정 현대아파트 전경. 사진=뉴시스
서울 강남 재건축 ‘잠룡(潛龍)’으로 꼽히는 압구정동 아파트들이 사업 추진에 빠르게 속도를 내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으로 가격 상승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총 6개 구역 중 절반이 조합 설립을 마치는 등 한동안 멈춰있던 일대 재건축 시계가 다시 움직이는 모습이다.

압구정동 일대 아파트는 24개 단지, 총 1만466가구 규모다. ▲압구정1구역(미성1·2차) ▲2구역(현대9·11·12차) ▲3구역(현대1~7차, 10·13·14차·대림빌라트) ▲4구역(현대8차, 한양3·4·6차) ▲5구역(한양1·2차) ▲6구역(한양5·7·8차) 등 6개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나뉘어 재건축 사업을 추진 중이다.

13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압구정2구역은 지난 12일 강남구청으로부터 조합 설립을 인가받았다.

현대9·11·12차로 구성된 압구정2구역은 총 27개 동, 1924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로, 압구정 재건축 6개 구역 중 세 번째로 조합 설립을 인가받았다.

앞서 4구역(현대8차, 한양 3·4·6차)과 5구역(한양1·2차)이 지난 2월 조합 설립 인가를 받았으며, 2구역과 비슷한 시기 조합 설립 인가를 신청한 3구역(현대1∼7, 10·13·14차·대림빌라트)도 이번 주 내로 강남구청으로부터 결과를 통보 받는다. 압구정1구역도 다음달 초 조합 창립총회를 열고 조합 설립 인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최근 압구정 재건축이 급물살을 타게 된 것은 정부 규제 영향이 컸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6월 ‘6.17대책’을 통해 내년부터 수도권 투기과열지구에서 조합설립 인가를 받는 재건축 단지는 2년 이상 실거주한 조합원만 분양권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실거주 연한을 채우지 못한 조합원은 분양권을 얻지 못하고 현금청산자로 내몰려 집을 팔아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되면서 압구정 재건축 추진 단지들은 서둘러 조합 설립에 나섰다.

또한,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뒤 오세훈 시장 당선으로 압구정 재건축사업 추진에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2006년 6월 기본계획 수립 보류 이후 15년째 압구정 아파트지구 지구단위계획을 보완 중이다. 아파트 지구단위 계획은 서울시가 아파트 단지의 토지이용 효율화,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제시한 관리 방안이다.

서울시가 수년간 지구단위계획 확정 고시를 늦추면서 압구정 재건축사업은 지지부진하게 진행돼 왔다. 지구단위 계획이 확정돼야 아파트 재건축사업을 진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압구정동 일대 주요 재건축조합들은 오 시장이 ‘재건축 규제 완화’를 서울시장 선거 주요 공약으로 내세운 만큼 지구단위계획 고시 결정 발표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재건축 기대감은 압구정동 일대 아파트 실거래가에도 고스란히 반영되고 있다.

1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압구정3구역에 속한 현대2차 전용면적 160.29㎡는 지난 5일 54억3000만 원에 거래됐다. 같은 면적이 지난해 12월 42억5000만 원에 매매된 것과 비교하면 4개월 새 11억8000만 원 올랐다.

같은 구역 내 현대7차 전용 245.2㎡는 지난 5일 80억 원의 신고가를 경신했다. 지난해 8월 같은 면적이 65억 원에 거래된 후 무려 15억 원 뛰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