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J&J 코로나 백신 사용 일시중단 권고…혈전 6건 보고"

공유
0

美 "J&J 코로나 백신 사용 일시중단 권고…혈전 6건 보고"

center
미국 보건당국이 13일(현지 시각) 존슨앤드존슨(J&J)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용 중단을 권고했다. 사진 = 로이터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13일(현지시간) 존슨앤존슨(J&J)의 자회사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즉각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CNBC에 따르면 CDC와 FDA는 이날 공동성명에서 J&J 백신 접종자에게서 '드물지만 심각한'(rare and severe) 형태의 혈전증이 나타난 사례 6건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모두 18~48세의 여성이었고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태로 입원했다.

FDA는 "절차가 완료될 때까지 J&J 백신 사용을 중단하길 권고한다"면서 "백신과 관련해 안전이 최우선이고 백신 접종 후 건강이상이 나타난 모든 사례를 심각히 받아들일 것"이라고 했다.
일단 접종을 중단한 후 FDA와 CDC 소속 과학자들은 백신과 부작용 사이의 가능한 연관성을 검사하고 FDA가 모든 성인에게 백신의 사용을 계속 허가해야 하는지 아니면 일부에게 제한해야 하는지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CDC 외부 자문 위원회는 14일 이를 논의하기 위한 긴급 회의를 열 예정이다.

CDC자료에 따르면 미국 국내에서 약 700만명이 1회 접종 백신인 얀센 백신을 맞았고 백신 900만 명분이 추가로 각 주로 배송되었다.

미국에서만 연간 30만~60만 명이 혈전 증세를 겪는다. 전문가들은 혈전 중에서도 뇌 정맥 혈전증은 극히 드문데 이것이 백신 접종자들에게 발생했다고 말한다.

여성 모두 백신 접종 후 6~16일 사이에 이 질환이 발병했고 전문가들은 백신으로 촉발된 면역체계 반응이 원인일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J&J 백신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나 아스트라제네카 등 다른 제약사 백신과 달리 1회만 접종하면 되고 보관도 쉬워 집단면역 형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됐다.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 유럽연합(EU), 캐나다 등이 J&J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