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우리은행, 현지 차세대 금융결제망 공동 구축...외국계 은행 유일

공유
0

베트남 우리은행, 현지 차세대 금융결제망 공동 구축...외국계 은행 유일

베트남 현지 정부 주도 사업에 외국계 은행 중 유일하게 선정

center
우리은행이 베트남 중앙은행 주도 신규 금융결제망 추진사업에 외국계은행 중 유일하게 선정돼 차세대 금융결제 공동망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활동범위를 넓히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베트남 우리은행이 현지 차세대 금융경제망을 공동 구축했다.

13일 우리금융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베트남 중앙은행 주도 신규 금융결제망 추진사업에 외국계은행 중 유일하게 선정돼 ‘차세대 금융결제 공동망’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베트남 우리은행은 베트남 정부 주도 사업인 비현금 결제 수단 활성화 정책에 따라 진행된 차세대 금융결제 공동망 시스템 구축에 선정된 베트남 9개 시중은행 중 외국계 은행으로 유일하게 포함됐다.
이번에 구축된 시스템을 통해 공과금, 카드대금 등 납부시 베트남 우리은행 고객의 계좌뿐만 아니라 참여은행 계좌로도 결제가 가능해 신규 고객유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현지 중앙은행에서 주관하는 사업에 외국계 은행이 선정된 것으로도 우리은행의 브랜드 이미지를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며 “차세대 금융결제 공동망 구축을 통해 신규고객 확보, 신규 서비스 출시 등 현지 정부 정책에 부응하며 맞춤형 마케팅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베트남은 국내 은행들의 신남방 격전지로도 유명하다.

신한은행은 베트남에 41개의 지점을 운영하면서 외국계 은행 중 많은 영업점을 보유하고 있다. 매년 베트남에서 신규 지점을 추가할 계획을 세우며 베트남 내 영업을 강화하고 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