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말레이시아 CU, 오픈 열흘 만 ‘문전성시’…K편의점 '돌풍'

공유
0

말레이시아 CU, 오픈 열흘 만 ‘문전성시’…K편의점 '돌풍'

현지 언론도 대서특필…"CU 통해 한국 문화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어"
매출 상위 Top 5 한국 제품이 '싹쓸이'…2500컵 팔린 떡볶이가 매출 1위

center
4월 1일 개점한 말레이시아 CU 1호점(CU센터포인트점)이 '문전성시'를 이루며 현지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CU
CU가 말레이시아에서 대박을 터트리며 K-편의점 한류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CU는 “지난 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문을 연 ‘CU센터포인트점’(말레이시아 1호점)에 지난 열흘간 1만 1000여 명이 넘는 현지 고객이 다녀갔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1000명가량이 방문한 셈으로 한국 편의점의 점당 평균 객수 대비 약 3.3배 높은 수치다. 대형마트 최소 규모(연면적 3000㎡) 기준으로 환산하면 최소 약 18만 명이 해당 점포를 다녀간 셈이다.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만 단축 운영하고 동시 출입 인원을 30명 내외로 제한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향후 정상 운영 시 방문객은 지금보다 2~3배 더 많아질 것이라고 CU의 관계자는 내다봤다.

실제로 개업식 당일부터 현재까지 말레이시아 CU 1호점 앞에는 100m가 넘는 긴 대기 줄이 늘어설 정도로 인파가 몰리고 있으며, 인플루언서들의 매장 방문 후기들이 SNS에 계속해서 쏟아지고 있다.
또 말레이시아 언론은 CU 점포 인기 이유에 대해 “코로나19로 해외 여행길이 막힌 상황에서 한국 문화를 간접적으로 느끼고 대리만족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대서특필한 것으로 알려졌다.

center
CU센터포인트점 매출 1위 제품은 떡볶이다. 이와 함께 닭강정, 핫도그 등 즉석조리식품이 잘 팔린다고 CU 관계자는 전했다. 사진=CU


CU 관계자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1호점에서 지금까지 판매된 매출 상위 제품은 모두 한국 제품이다. 매출 1위 제품은 떡볶이로, 열흘간 2500컵이 팔리며 현지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닭강정, 핫도그, 짜장떡볶이, 어묵도 높은 매출을 기록했으며 한국식 즉석조리식품들이 전체 매출에서 36%의 비중을 차지할 정도로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다고 관계자는 덧붙였다.

CU의 파트너사인 ‘마이뉴스 홀딩스’는 로컬 편의점 브랜드로 현재 530여 개를 점포를 운영하며 간편식품 제조공장을 보유하고 있어, 도시락 등 CU의 다양한 간편식품을 현지에서 빠르게 생산할 수 있다.

CU는 우선 1년간 50여 개 신규점을 중심으로 소비자 인지도를 쌓은 후 말레이시아에 먼저 진출한 세븐일레븐 등 글로벌 편의점 브랜드들과의 경쟁에서 승리해 중장기적으로 업계 1위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세운 상태다.

임형근 BGF리테일 해외사업실장은 “말레이시아에서 CU에 대한 반응은 가히 폭발적이라고 할 정도다. 영업시간이 끝날 때까지 고객들이 끊이질 않고 언론의 취재 요청도 빗발치고 있다”면서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브랜드로서 해외 무대에서 한국을 더 많이 알리고 국내 편의점 산업의 세계화에 공헌하겠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