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르셀로나 ‘포브스’ 클럽 자산 가치 레알 제치고 첫 1위…EPL 클럽 20위 중 9곳 최다

공유
0

바르셀로나 ‘포브스’ 클럽 자산 가치 레알 제치고 첫 1위…EPL 클럽 20위 중 9곳 최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포브스’지가 발표한 클럽 자산가치 랭킹 ‘톱20’에서 바르셀로나가 레알 마드리드를 제치고 사상 처음으로 1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경제잡지 ‘포브스’가 현지시각 11일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축구클럽 톱20’을 랭킹을 발표한 가운데 바르셀로나가 레알 마드리드를 근소하게 제치고 처음으로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이 랭킹은 2019-20시즌 각 클럽의 이익 등을 고려해 기업적 가치를 산출한 것으로 바르셀로나는 자산 가치가 47억6000만 달러로 추정돼 이 순위가 발표된 지 16년 만에 처음으로 1위에 오르게 됐다.

그동안 부동의 1위였던 레알 마드리드는 47억5000만 달러로 2위로 밀려났다. 20위 이내에 든 리그별 클럽을 살펴보면 프리미어 클럽이 9곳으로 최다를 기록하며 강세를 보였다. 이어 세리에A 4곳, 라리가 3곳, 분데스리가 2곳, 리그앙 1곳 등의 순이었다.

이 랭킹 발표는 2년 만의 일이지만 2019-20시즌 상위 20개 클럽의 자산 가치 평균액은 22억8000만 달러로 2년 전보다 3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평균 수입은 4억4100만 달러로 9.6%, 영업이익이 2300만 달러로 70% 줄어들며 이번 시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영향을 받았음이 역력히 드러나고 있다.

■ ‘포브스’ 발표 축구클럽 자산 가치 톱 20

1위=바르셀로나 47억6000만 달러

2위=레알 마드리드 47억5000만 달러

3위=바이에른 뮌헨 42억1500만 달러

4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42억 달러

5위=리버풀 41억 달러

6위=맨체스터 시티 40억 달러

7위=첼시 32억 달러

8위=아스널 28억 달러

9위=파리 생제르맹 25억 달러

10위=토트넘 23억 달러

11위=유벤투스 19억5000만 달러

12위=보루시아 도르트문트 19억 달러

13위=아틀레티코 마드리드 10억 달러

14위=인테르 7억4300만 달러

15위=에버턴 6억5800만 달러

16위=밀란 5억5900만 달러

17위=로마 5억4800만 달러

18위=웨스트햄 5억800만 달러

19위=레스터 시티 4억5500만 달러

20위=아약스 4억1300만 달러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