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텔 CEO "자동차용 반도체 6~9개월 내 생산"

공유
1

인텔 CEO "자동차용 반도체 6~9개월 내 생산"

백악관 대책회의 이후 밝혀…기존 공장네트워크 개방의사 전달

center
인텔의 팻 겔싱거 CEO. 사진=인텔 사이트 캡처
미국의 반도체업체 인텔이 앞으로 6~9개월내에 차량용 칩을 생산하는 방안을 논의중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텔의 팻 겔싱거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로이터통신에 자동차 공장 가동의 중단을 유발한 차량용 반도체 부족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수의 업체들과 이 같은 방안을 논의중이라고 말했다. 이 업체들은 인텔의 공장에서 차량용 칩을 6~9개월 안에 생산한다는 목표를 세웠다는 것이다.

인텔의 차량용반도체 생산 소식은 겔싱거 인텔 CEO를 비롯해 반도체 부족과 관련한 기업들이 백악관의 국가안보 책임자, 상무부 장관과 만나 반도체부족 화상대책 회의를 가진 이후 나왔다.

이날 회의에서 겔싱거 인텔 CEO는 포드, 제너럴모터스(GM)의 생산라인 차질을 유발한 칩부품 부족 문제를 좀 더 즉각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기존의 공장네트워크를 개방할 의사를 전달했다.

겔싱어 CEO는 "이번 문제를 완화하는 데에 3~4년이 걸리는 공장건설이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며 "기존의 생산과정에서 새로운 제품을 추가하는 데에 6개월 정도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일부 주요부품 공급업체들과 이미 실행준비를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겔싱거 CEO는 칩부품 공급업체를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았다. 하지만 겔싱거 CEO는 칩생산은 미국의 오리건, 애리조나, 뉴멕시코주 공장 혹은 이스라엘, 아일랜드 공장에서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반도체 화상 회의에 직접 참석해 ‘반도체 자립화’ 드라이브를 사실상 공식화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반도체는 곧 배터리이고 광대역망”이라며 “이것은 모두의 인프라”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우리는 20세기 중반과 20세기 말 세계를 주도했고 다시 세계를 주도할 것”이라며 “미국이 반도체 투자에 머뭇거릴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