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캐너코드 "배터리 혁신으로 테슬라 목표가 1071달러 상향"

공유
4

캐너코드 "배터리 혁신으로 테슬라 목표가 1071달러 상향"

center
전기차로 가장 잘 알려진 테슬라가 에너지 생산과 저장에 주력하면서 수조달러 규모의 시장을 공격하고 정복할 예정이라는 전문가 분석이 제시됐다. 사진 = 로이터

전기차 제조사 테슬라가 에너지 생산과 저장에 주력하면서 수조달러 규모의 전기차 시장을 정복할 것이라고 캐너코드제뉴이티는 12일(현지시각) 전망했다.

캐너코드는 이날 테슬라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가를 모두 상향 조정했다. 테슬라의 밝은 배터리 스토리지 사업을 볼 때 높은 밸류에이션이 정당하다고 진단했다.

캐너코드는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테슬라에 대한 투자의견을 '보유'에서 '매수'로, 12개월 목표주가를 기존 419달러에서 1천71달러로 대폭 상향 조정했다. 새로운 목표주가는 전일 종가인 677달러에서 거의 60%의 추가 상승을 의미한다.

이 영향으로 테슬라 주가는 미국 주식시장에서 동부시간 오후 1시 59분(한국시간 오전 3시) 3.23% 상승한 698.89로 오르고 있다.

캐너코드 지뉴이티의 제드 도스하이머 분석가는 "비교 그룹 평균인 3배보다 높은 24배를 멀티플로 적용했다"면서 "테슬라는 몇 년 앞서고 있으며 현재 스토리지를 확장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의 멀티플이 정당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금리 상승, 과도한 밸류에이션 우려에 올해 고성장 기술주가 하락하면서 테슬라 역시 올해 들어 약 4% 하락했다. 그러나 지난 12개월 기준으로 보면 주가는 여전히 500% 가까이 상승했다.

그는 "기존 제조, 셀 디자인, 자동차 구조 통합에서 새로운 배터리 혁신으로 테슬라가 kWh당 달러를 30% 절감하고 격차를 더욱 벌려 기존 OEM보다 앞서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2022년에 배터리 제약이 줄어들게 돼 테슬라의 에너지 발전, 스토리지 사업이 2025년까지 80억 달러의 매출을 올릴 수 있는 활주로가 마련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도스하이머 분석가는 "기가 텍사스와 베를린 4680 셀 생산이 시작되면서 배터리 생산 능력 증대를 위한 대규모 투자가 2022년부터 성과를 내기 시작할 것"이라면서 "테슬라가 애플 에스크 브랜드와 에너지 제품의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