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도 반도체 대란으로 노트북 가격 상승

공유
0

베트남도 반도체 대란으로 노트북 가격 상승

center
전 세계 반도체 칩 공급대란으로 베트남에서도 노트북 가격이 상승했다.

12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 매체 징(Zing)에 따르면, 컴퓨터 소매 유통 업체들이 4월초부터 에이서(Acer) 노트북의 가격을 모델별로 5~10% 인상했다.

에이서측은 지난 4월 1일 베트남 파트너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반도체 칩의 수급 비용이 상승한 탓에 올해 2분기초와 3분기초, 2회에 걸쳐 노트북 소매가를 상향 조정할 예정”이라고 통보했다.

에이서의 베트남 마케팅 책임자인 Trieu Nguyen은 "에이서 니트로(Nitro) AN515-44-R9JM의 판매가는 2100만동에서 2200만동으로, 니트로5 AN515-55-5923은 2200만동에서 2400만동으로 인상했다"고 밝혔다.
델(Dell)은 지난 2월부터 노트북 가격을 모델별로 10~100달러 인상했고, HP는 11 세대 인텔 코어 i(Intel Core i)칩을 적용한 파빌리온(Pavilion) 가격을 최근 인상했다.

컴퓨터 및 부품 판매 업체 기어브이앤(GearVN)의 Le Thai Tu 통신 부장은 "게임용과 사무용 노트북 공급량이 부족한데, 특히 3000만동 이상 고급 노트북의 수요가 높아지고 있지만 이를 충족시킬 수 없는 상황"이라며 "유통 업체들도 예전에는 인기 모델 판매에 집중했지만, 현재는 고개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기 위해 판매 상품을 다각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트남 최대 휴대폰 및 전자제품 유통업체인 모바일 월드의 통신 부문 담당자 Dang Thanh Phong는 "올해 세계 각국의 코로나19 유행이 계속되면서, 반도체 칩 부족때문에 노트북 제조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의 PC 판매 체인 셀폰S(CellphoneS)의 통신 부문 Nguyen Lac Huy 대표는 "일부 노트북 브랜드는 반도체 칩 부족과 운송 비용 상승때문에 판매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며 "향후 대부분의 노트북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의 컴퓨터 및 IT기기 소매 유통 업계에서는, 노트북 제조업체들이 이르면 올해 4분기에나 베트남 시장의 수요에 맞춰 제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