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페이스북, 저커버그 CEO 경호비로 지난해 260억 썼다

공유
0

페이스북, 저커버그 CEO 경호비로 지난해 260억 썼다

center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사진=로이터
세계적으로 몇 손가락 안에 드는 부호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를 경호하거나 그에 대한 각종 위협에 대처하는 데 페이스북이 지난해 사용한 돈이 2300만달러(약 258억원)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온라인매체 더버지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최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자료에서 저커버그 CEO를 겨냥한 구체적인 위협들에 대응하기 위한 경호 및 안보 관련 활동에 2300만달러 이상을 썼다고 보고했다.
페이스북은 “페이스북 하면 저커버그 CEO가 떠오를 정도로 저커버그 CEO는 페이스북의 대명사로 통해온 상황에서 페이스북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저커버그 CEO에게 그대로 투영되면서 그와 그의 가족에 대한 개인적인 위협이 상당했다”며 이같이 보고했다.

저커버그 CEO에 대한 지난해 경호 예산이 전년 대비 늘어난 배경으로 저커버그의 각종 업무출장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방역 수칙을 강화한 것과 미국 대통령 선거철에 CEO에 대한 보안을 강화한 것 등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