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계은행·IMF, 11월까지 개도국에 '채권환경 스왑' 선택지 제시방침

공유
0

세계은행·IMF, 11월까지 개도국에 '채권환경 스왑' 선택지 제시방침

환경보전 투자 조건으로 선진국 개도국의 채무 면제하는 방안

center
2020년 1월 스위스 다보스포럼에 참가한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사무총장. 사진=로이터
국제통화기금(IMF)의 IMF의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사무총장은 8일(현지시간) 개발도상국에 환경보전 투자를 조건으로 선진국 등이 채무를 면제해주는 ‘채무환경스왑’이 개발도상국의 기후변화대책의 가속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하면서 11월까지 선택지를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게오르기에바 사무총장은 기후변화와 채무의 ‘이중위기’를 동시에 대응하는 것은 일리가 있다면서 가맹국들이 이날 기후변화 리스크 대응에서 IMF의 역할확대를 강하게 지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채무환경스왑은 기후변화 파이넌스에 기여하고 개발도상국의 대응 가속화를 촉진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로이터통신은 이에 앞서 지난 7일 세계은행과 IMF가 기후변화대책과 환경보전 활동을 위한 지출에 대해 빈곤국에 조언을 해주는 플랫폼 개설을 계획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환경관련 지출과 채무구제책을 결부하는 구상의 일환이다.

세계은행과 IMF는 또한 이번주 발표한 문서에서 채무구제책을 대상국의 ‘환경 친화적인 강인하고 포괄적인 개발(GBID)’ 투자계획과의 연관틀을 구축하는 의견도 제시하고 있다.

게오르기에바 사무총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재정적인 제약과 채무문제가 커져 일부 국가들은 그린에너지에의 이행과 야생동물의 보호 등을 실시할 여지가 좁아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는 11월 영국에서 개최되는 제 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까지 세계은행과 연계해 채무환경스왑 선택지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스왑의 틀에 참여할지 여부는 채권자와 채무국의 결정여하에 달려있는 상황이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