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7개 중국 슈퍼컴퓨터 기업-연구소 블랙리스트 등재

공유
0

美, 7개 중국 슈퍼컴퓨터 기업-연구소 블랙리스트 등재

center
미국이 국가 안보 우려로 중국 슈퍼컴 업체 7곳을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 슈퍼컴퓨터 기업과 연구소 등 7 곳을 '국가안보'를 이유로 블랙리스트에 등재했다.

CNBC에 따르면 미 상무부가 8일(현지시간)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슈퍼 컴퓨터 부문에서 중국이 앞서 나가는 것을 견제하기 위해 미국과 동맹국 기술이 투입되는 것을 막기로 한 것이다.

상무부가 지정한 7곳은 톈진 피티움 정보기술(IT), 상하이 고성능 통합 회로설계센터, 순웨이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지난 내셔널 슈퍼컴퓨팅 센터, 선전 내셔널 슈퍼컴퓨팅 센터, 우시 내셔널 슈퍼컴퓨팅 센터, 정저우 내셔널 슈퍼컴퓨팅 센터 등이다.

상무부는 이들 7개 슈퍼 컴퓨터 기업과 연구소가 "중국의 군사행동에 활용되는 슈퍼컴퓨터들을 만들고 있다"면서 이 슈퍼컴퓨터들이 중국군 현대화,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에 활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에서 시작한 대중 압박이 바이든 행정부 들어서도 좀체 완화되는 기미가 안 보이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가 중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리면서 시작된 대중 압박은 지난해 짧은 동영상을 공유하는 소셜미디어 업체 틱톡 매각 논란을 부르기도 하는 등 확산하다가 바이든 행정부 들어 일부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바이든 행정부 역시 대중 압박 기조를 꺾지는 않았고, 트럼프 행정부 임기 마지막 기간의 대대적인 압박에 비해서는 강도가 약화되기는 했지만 꾸준하게 중국 압박을 지속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 시절 마련된 중국 기업 상장폐지 방침도 이어가 미 주식시장에 상장된 중국 기업들에 미 일반회계기준(GAAP)을 따를 것을 요구하고, 증권거래위원회(SEC) 등 규제당국에 회계감사 자료 제출 의무화 방침을 지속하기로 했다.

최근에는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논란도 불러일으킨 바 있다.

트럼프 행정부와 마찬가지로 바이든 행정부 역시 중국 기업들이 중 공산당에 장악돼 있으며 중 인민해방군을 위해 민감한 정보들을 수집하고 있다는 의심을 하고 있다.

이번에 그 대상이 미중 양국이 뜨거운 경쟁을 벌이는 슈퍼컴퓨터 부문으로 확대됐다.

지나 레이몬도 상무장관은 성명에서 "슈퍼컴퓨터 능력은 핵무기, 초음속 무기와 같은 현대 무기와 국가 안보 체계의 많은 부문 -아마도 거의 모든 부문- 개발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레이몬도 장관은 이어 "상무부는 중국이 미국 기술을 토대로 활용해 이같은 (안보에) 불안정한 군사현대화 노력에 나설 수 없도록 모든 역량을 동원해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상무부가 중국 슈퍼컴퓨터 기업·연구소들을 블랙리스트로 지정함에 따라 미국의 관련 수출이 즉각 금지됐다. 그러나 이미 선적돼 중국으로 향한 수출품들에는 규정이 적용되지 않는다.

한편 트럼프 행정부 시절에는 화웨이를 비롯해 중국 최대 반도체 업체 SMIC, 세계 최대 드론 업체 SZ DJI 테크놀러지 등이 미국과 정상적인 거래가 불가능한 블랙리스트 기업 명단에 이름이 올랐다.

·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