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파월 "월 100만개 일자리 창출 수개월 지속돼야 금리 인상"

공유
0

파월 "월 100만개 일자리 창출 수개월 지속돼야 금리 인상"

center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금리인상의 전제조건으로 월 100만개 일자리 창출이 수개월 지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로이터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8일(현지시간) 연준 통화정책 변경 기준으로 매우 까다로운 조건을 제시했다. 연준의 대규모 통화완화 정책이 웬만한 경기회복세로는 바뀌지 않을 것임을 강조한 것이다.

불안감을 떨쳐낸 주식시장은 사상최고치 행진을 이어갔다.

야후파이낸스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국제통화기금(IMF) 행사에서 통화완화 기조를 바꾸는 기준 가운데 하나로 월 100만개 일자리 창출을 꼽았다.

지난주 미 노동부가 공개한 3월 신규고용 91만6000명으로는 이 기준을 충족할 수 없다. 시장 예상을 크게 웃돌며 지난해 8월 이후 가장 많은 신규 고용이 이뤄졌지만 파월의 눈에는 차지 않았음을 뜻한다.

파월은 "그와 같은 일이 수개월(string of months)은 지속돼야 한다"면서 "그렇게 돼야 연준 목표를 향한 진전이 시작됐다는 판단을 내릴 수가 있다"고 못박았다. 다만 수개월간이 구체적으로 어느 정도 기간을 뜻하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파월은 '진전'이라는 단어를 자산매입, 즉 양적완화(QE)에도 사용했다.

연준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미 경제가 봉쇄된 3월 대대적인 QE와 제로금리 정책을 발표했다. 이후 시장에서 사들인 미 국채와 자산유동화증권(MBS) 규모만 수조 달러에 이른다.

QE는 지금도 진행 중이다.
월 1200억 달러어치 자산을 사들이고 있다. 파월은 QE와 관련해서도 완전고용과 평균 2%의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이라는 2가지 목표를 향해 '상당한 추가 진전'이 있을때까지 과감한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혀왔다.

야후파이낸스는 파월이 '진전'이라는 말을 3월 고용동향 같은 수준의 노동시장 개선이 '수개월간(string of months)'은 이어져야 한다는 말과 결합함으로써 대규모 신규 고용이 수개월은 지속돼야 연준의 자산매입 축소, 즉 테이퍼링이 시작될 것임을 암시했다고 전했다.

테이퍼링은 연준이 기준금리를 올리기 적어도 1년 전에는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자산매입 축소를 시작하고 나서 1년 쯤 지나야 금리인상이 시작될 것임을 연준은 강조해왔다.

파월은 "경제 일부 분야가 탄탄해지고 있다고는 하지만 그렇지 못한 이들이 매우 많다는 점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파월은 이날 연설에서 시장의 인플레이션 우려도 기우라고 지적했다.

그 역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글로벌 공급망에 병목 현상이 생겨 물가가 불안해지고 있다는 점을 시인했지만 이는 '일시적인' 상황이라는 점을 재확인했다.

파월은 한, 두달 물가가 반짝 뛸 수는 있겠지만 중앙은행이 금리인상을 고려해야 할 정도로 물가 상승 추세가 굳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연준이 전날 공개한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도 이 점을 강조하고 있다.

FOMC 의사록에 따르면 연준은 물가 상승 압력이 '일시적인(transitory)' 것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 반면 노동시장은 "최대 고용(완전고용)을 계속해서 크게 밑도는" 수준을 지속하고 있다고 FOMC는 우려했다.

한편 이날 패널 토론에서 크리스티나 게오르기예바 IMF 총재도 각 중앙은행에 성급한 통화완화 정책 축소를 경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세계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제압했다는 확신이 들 때까지는 지금의 부양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다.

게오르기예바는 "그때가 돼서야 파월 의장도 진지하게 출구전략을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는 미국 뿐만 아니라 전세계에도 상당한 파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