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여야 19일부터 4월 임시국회 합의...선거 후 '정국 주도권 다툼' 본격화

공유
0

여야 19일부터 4월 임시국회 합의...선거 후 '정국 주도권 다툼' 본격화

19~21일 대정부질문...야당 정부실정 추궁 '기세 올리기', 여당 국정쇄신·레임덕 방어 '전열 정비'

center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등 지도부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7 재보궐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를 발표하며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공동취재)
서울·부산 시장을 포함한 전국 지방자치단체장 보궐선거가 야당(국민의힘)의 승리로 끝난 가운데 여야는 오는 19일부터 4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4월 임시국회는 여당 참패-야당 압승으로 ‘선거후 정국 주도권’을 놓고 치열한 기싸움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점에서 관심이 모아진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와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8일 만나 19~21일 사흘간 대정부질문, 29일 안건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개최하는 4월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했다.
대정부질문은 19일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를, 20일 경제 분야, 21일 교육·사회·문화 분야를 대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center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 힘 의원총회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주호영 원내대표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고 있다. 사진=뉴시스(공동취재)

특히, 대정부질문에서 보궐선거로 승기를 탄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정책 실정과 LH발 공공부문 부동산 투기의혹을 집중 공격하고, 기존의 정부정책 전면폐지와 노선 전환을 요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고배를 마신 민주당은 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을 달래기 위해 주요 정책의 수정·보완 등 속도 조절을 정부에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야당의 공세에 정국 주도권이 넘어갈 경우 문 대통령과 행정부의 레임덕이 가속화될 것을 우려해 여당 주도의 국정안정 지원, 개혁과제 지속 추진에 역량을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ainygem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