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디프랜드, 치매 전문 기관 2곳에 안마의자 기증

공유
0

바디프랜드, 치매 전문 기관 2곳에 안마의자 기증

center
바디프랜드가 치매 전문 기관 2곳에 안마의자를 기증했다. 사진=바디프랜드


'건강 수명 10년 연장'을 미션으로 삼는 헬스케어 기업 바디프랜드가 치매 전문 기관에 안마의자를 기증했다.

바디프랜드는 경상북도 영천 소재의 치매 노인 요양시설 '은해사 포근한집'과 서울 동대문구 보건소 산하 ‘동대문구 치매안심센터’에 파라오Ⅱ, 팬텀Ⅱ 등 안마의자 제품을 기증했다고 8일 밝혔다.

치매 환자뿐만 아니라 환자를 돌보느라 피로를 호소하는 의료진, 요양보호사 등의 컨디션 관리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바디프랜드가 기증한 안마의자 제품에는 메디컬R&D센터가 개발한 디지털 스트레스 관리 기술인 이완 마사지 프로그램과 명상 마사지 프로그램이 두루 탑재돼 있다.

바디프랜드 메디컬R&D센터 소속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민아란 실장은 “시니어의 스트레스를 일정 수준 이하로 관리하는 것이 치매와 인지 기능 감퇴 예방에 매우 중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메디컬R&D센터는 스트레스 관리의 대표적인 방법인 명상, 요가, 마사지, 이완요법 등을 안마의자 프로그램에 접목, 궁극적으로 스트레스 관리를 통한 치매 예방에도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연구개발을 계속할 계획이다.

민 실장은 해당 내용을 포함한 ‘치매 예방을 위한 디지털 스트레스 관리 기술’의 최신 연구 결과를 지난해 11월 세계 3대 치매 포럼으로 꼽히는 '디멘시아포럼엑스(DFx)’에서 발표한 바 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치매 환자와 그 가족, 요양보호사, 의료진 등 어려운 시기에 고생하고 계시는 분들의 신체적, 정신적 피로 회복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