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T SAT, 인도네시아 디지털 전환 돕는다

공유
0

KT SAT, 인도네시아 디지털 전환 돕는다

현지 정부 주도 보편적 통신서비스 사업 수주

center
사진=KT
KT SAT이 초고속 위성 통신망 구축을 위한 인도네시아 국가 사업을 수주해 인도네시아 파푸아 지역의 디지털 전환(DX)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KT SAT은 현지 위성 인터넷 사업자인 DTP사와 협력해 인도네시아 정부 주도의 보편적 통신서비스(USO) 사업을 수주했다. 보편적 통신서비스는 국민 전체가 통신 서비스에 공평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곳곳에 전화·인터넷 등의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인도네시아는 국토 면적이 넓고 섬이 많아 지상 케이블 연결이 어렵기 때문에 디지털 전환의 해법으로 우주 기반의 위성통신에 크게 주목하고 있다. 보편적 통신 서비스 사업 등 국가 차원의 전략을 수립해 인도네시아 전역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정보 격차를 해소하겠다는 것이다.

KT SAT은 동남아시아 지역에서의 오랜 사업경험과 남다른 기술력으로 인도네시아 국가 사업 수주에 성공할 수 있었다. KT SAT은 일찍이 동남아시아 지역에 진출해 수년 전부터 인도네시아 정부 및 통신 사업자들과 인도네시아 도서 지역 통신 보급에 앞장서 왔다.

이번 사업 참여를 통해 KT SAT은 우리나라 국토 면적의 약 3배가 넘는 파푸아 지역 전체에 공공 인프라 디지털화를 위한 근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파푸아 지역 내 최대 1300여개의 공공시설에 인공위성 기반 통신망을 공급해 해당 지역에 거주하는 약 340만명의 주민들은 행정∙교육∙의료 등 양질의 공공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된다.

한편 KT SAT은 인도네시아 외에도 말레이시아, 필리핀, 몽골 등 10개국 이상의 국가에서 인공위성을 이용한 통신 및 방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